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5220 0372019102355805220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손담비 죽였다.. 강하늘, 고양이 사료 든 이규성 목격(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동백꽃 필 무렵'


[헤럴드POP=나예진 기자]강하늘이 이규성을 목격했다.

2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까불이의 정체가 그려졌다.

필구(김강훈 분)는 야구의 주전을 맡았다. 동백(공효진 분)은 야구경기를 보러가고 싶었지만, 어릴 때 고아라고 손가락질 당했던 경험을 떠올리며 애써 아닌 체했다. 황용식(강하늘 분)은 “동백 씨랑 필구가 같냐”며 설득했고, 마음이 흔들린 그녀는 윤정숙(이정은 분), 향미(손담비 분)와 함께 경기장을 찾았다. 엄마를 본 필구는 “오늘 꼭 홈런 치겠다”고 기뻐했다.

하지만 필구는 계속해서 억울한 상황에 빠졌다. 상대의 위협 공에 맞았고, 이는 몸싸움으로 번졌다. 머리를 맞은 필구는 억울함에 말도 못한 채 눈물을 흘렸다. 이 때 드론을 든 황용식이 등장했고, 그는 필구를 “내 새끼”라고 감쌌다. “내 새끼 머리에 왜 꿀밤을 때리냐고. 아동학대, 폭행사건으로 경찰서 가? 제 새끼 귀한 줄 알면 남의 새끼도 귀한 줄 알아야지. 우리 필구 건들이지 말어, 아주 다 죽는 거야”라고 위풍당당했고, 동백과 필구는 그를 보며 웃음 지었다. 몰래 야구경기를 보고 있던 강종렬(김지석 분)도 상대팀 야구코치에게 “싹수 노란 애들은 운동시키지 마라. 옹산초 3번 강필구 내가 키우는 애다”라고 선전포고했다.

홍자영(염혜란 분)은 향미를 찾아 담판을 지었다. 홍자영은 향미를 보며 ‘정신이 맑아졌고 내가 살 길이 보였다’고 생각했다. 홍자영은 향미에게 “내가 너 줄게. 내 인생 노규태만 빠지면 수습될 것 같거든. 너만 믿는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향미 조심해. 걔 돈 냄새는 귀신같이 맡는 애”라는 노규태(오정세 분)의 말을 들은 동백은 돈이 든 박스를 보고 석연치않아 했지만, 끝까지 그녀를 향한 믿음을 놓지 않았다. 한편 까멜리아에는 향미의 협박범이 찾아왔다. 향미를 함부로 하는 모습을 보던 동백은 참지 못하고 꺼지라며 소리쳤다.

이 때 황용식이 이 광경을 목격했고, 그러던 중 고양이밥을 들고 있는 박흥식(이규성 분)의 모습을 보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