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5013 0372019102355805013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사장은 미쓰리다" '청일전자 미쓰리' 김응수, 압류→직원 월급 해결(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청일전자 미쓰리' 방송캡쳐


김응수가 차서원에게 청일전자 사장은 미쓰리라고 말했다.

2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에서는 오만복(김응수 분)이 청일전자로 돌아온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선심(이혜리 분)은 자신을 기다리던 최영자(백지원 분)와 명인호(김기남 분)에게 은행은 대출을 갚으라고 재촉하고 협력사장들은 연락도 안 받는다고 알렸다. 이에 최영자는 이선심에게 "우리 그냥 공장 돌리자. 뭐 달리 방법이 없잖아"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선심은 "여러분 저희 공장 재가동하기로 했다. 모두 협조 부탁드린다"라고 사무실 직원들에게 알렸다.

희망을 가지고 공장에서 일을 하는 청일전자 직원들에게 박도준(차서원 분)은 "무리해서 돌릴 필요 없다. 이런 말씀 드리게 되서 유감이지만 TM전자에서는 청일전자와 더이상의 협력관계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라며 "물량이 문제가 아니라 청일전자가 회복 불능 상태이기 때문이다. 일이 이렇게 되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송영훈(이화룡 분)은 "이번 위기를 극복하고 정상화 되기를 바랬다고 누가? TM이? 아니면 당신이?"라며 남의 밥줄 쥐고 장난치니까 재밌냐?"라며 분노했다.

오필립(김도연 분)이 집으로 돌아온 오만복에게 "오늘 TM전자에서 거래 끊겠다고 했다. 직원들 어떻게 할거냐"라고 물었고 오만복은 "알아서 자기 길 찾아가겠지. 내가 직원들까지 신경써야 하냐"고 답했다. 이어 오만복은 집을 팔아도 되냐며 "이 집 내 집 아니야 그래서 지금까지 못 팔았다. 이 집 네 집이다. 그래서 빚쟁이들한테 안 넘어간거다"라며 이필립에게 "내가 너한테 줄것은 이 집밖에 없는데 괜찮겠냐고"라고 물었다. 이에 이필립은 "관심도 없고 필요도 없다. 어차피 미국으로 돌아갈거다. 은행에서 계속 돈 갚으라고 전화하던데 그거 어떻게 해줄 수 없는거냐"라고 말했다.

이후 오만복은 구지나(엄현경 분)를 만났다. 구지나는 " 미쓰리가 오해로 저 고소하겠데요. 횡령죄로"라며 오만복의 부탁을 들어주기 위해 조건을 걸겠다고 했다. 이에 오만복은 "지나야 오해는 아니지 너도 그 돈 빼서 썼잖아. 금액이 꽤 될텐데. 내가 모를 줄 알아?"라고 답했다. 구지나는 "진짜 잘못했습니다. 사장님"라고 사과하며 고소를 막아달라고 조건을 걸었다. 그리고 오만복이 협력업체사장들을 만났다. 오만복은 협력업체 사장들에게 사죄하며 그간 밀렸던 돈을 건네줬다.

또 오만복은 은행 지점장에게 "저는 지점장님에게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하는데 조기상환이라니 너무한거 아니냐"며 "저도 여기 적힌 내용으로 원칙대로 해볼까요?" 그동안 지점장님께 정성을 다한 내용이 빠짐없이 빼곡히 다 있는데"라고 협박했다. 그리고 지점장은 문형석(김형묵 분)에게 "이거 터지면 진짜 끝장이다"라며 상황을 알렸다.

이어 이선심은 회사로 오지 않는 오만복을 찾아갔다. 이선심은 "주방할머니가 사장님 꼭 모셔오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선심은 "회사 대표라는게 정말 힘든거더라 사장님 혼자 그동안 힘들고 외로웠을거 같았다"라며 설득했지만 오만복은 "돌아가"라고 했다. 그리고 이선심이 구지나 횡령에 대해 묻자 오만복은 "고소 하지마 구지나가 횡령한거 아니다. 내가 회사 자금으로 사용한거다"라고 답했다.

한편 청일전자를 찾은 박도준은 이선심의 "사장님이 돌아왔다"는 말에 오만복을 만나 "TM전자와 정리할 사안들에 대해 얘기나누고 싶었다"고 하자 오만복은 "나는 대표도 아니니까 회사일은 미쓰리랑 얘기해라. 우리 회사 사장은 미쓰리니까"라고 답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