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4555 1072019102355804555 05 0507001 6.0.16-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시종일관 야유받은 송성문…미친 타격감이 살렸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 팬들은 첫 타석부터 마지막까지 야유를 보냈다.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송성문이 두산 선수들을 조롱한 영상이 공개된 여파였다.

송성문은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팀 더그아웃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두산 이형범, 김재호, 박세혁 등을 조롱하는 발언을 했다. 상대 팀의 기를 죽이기 위해 하는 고함 응원은 유별난 것이 아니었지만, 상대의 부상을 우스갯거리 삼은 발언이 공개되면서 뭇매를 맞았다.

송성문은 23일 2차전에 앞서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를 숙이면서도 팀에 피해가 가지만은 않길 바랐다. 그는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논란을 만들게 돼 후회한다. 팀에도 죄송하게 생각한다. 제 잘못이니까 팀 선배 , 동료들은 저를 신경쓰지 말고 좋은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송성문은 논란과 상관 없이 2차전 선발 라인업에 6번 타자 3루수로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두산 선발투수 이영하를 완벽히 공략했다. 4타수 2안타 1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경기 전 논란에도 흔들리지 않고 2차전의 자신의 시리즈로 만들었다. 키움 타자들 가운데 타구 질이 가장 좋을 정도로 '미친 타격감'이었다.

두산 팬들은 야유를 퍼부었다. 타석에 들어설 때도, 두산 타자의 타구가 송성문에게 향할 때도 "우~" 하는 야유아 잠실야구장을 가득 채웠다. 경기가 진행될수록 송성문을 향한 야유 소리는 더욱 커졌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성문은 1-0으로 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첫 타석에서 야유를 이겨내고 우익선상 3루타를 쳤다.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김혜성의 좌익수 희생플라이에 힘입어 득점하며 2-0으로 거리를 벌렸다. 2-2로 맞선 6회초 3점을 뽑으며 승기를 잡는 과정에도 송성문이 있었다. 3-2로 앞선 가운데 1사 1, 2루에서 우익수 앞 적시타를 날려 4-2가 됐다. 위기 상황이라 야유가 더욱 커졌는데도 꿈쩍하지 않고 자기 타격을 했다.

5-2로 앞선 8회초 무사 1루 기회에서는 포수 앞 번트 병살타로 물러날 때 야유를 보내던 두산 팬들이 환호했지만, 송성문은 이날 자신의 몫은 다 해냈다.

송성문은 개인의 논란으로 팀에 피해를 주고 싶지 않다는 약속을 지켰다. 하지만 키움이 9회말 5-3으로 앞서다 5-6으로 역전패하면서 마지막까지 웃진 못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