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97692 0292019102355797692 05 0507002 6.0.17-RELEASE 29 OSEN 51292661

"도 넘었다" 송성문 막말 논란, 분개한 두산 [KS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곽영래 기자]경기에 앞서 키움 송성문이 훈련을 위해 그라운드로 나서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잠실, 이종서 기자] "도를 넘어선 것 같습니다."

두산 베어스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르조와 한국시리즈 2차전을 치른다.

전날(22일) 치른 1차전에서 두산이 7-6으로 승리한 가운데, 양 팀은 치열한 신경전을 펼쳤다. 송성문이 박세혁을 상대로 "자동문"이라고 조롱했고, 부상을 당한 김재호를 향해서도 부상 부위를 지적하는 말을 하기도 했다. 또한 투수 이형범에게도 수술을 언급하는 등 이야기를 했다. 이 장면이 영상을 통해 공개됐고, 송성문을 향해서는 많은 비난이 쏟아졌다.

영상을 본 두산 선수단은 분노했다. 경기 중 상대 선수를 흔드는 이야기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부상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경우는 동업자 정신에 어긋난다는 생각이었다.

당사자인 김재호는 "기분이 좋을 수 없다"라며 "2군 경기의 경우 상대의 이야기가 다 들리는 만큼 기싸움식으로 할 수 있지만, 이번의 경우는 지나친 것 같다"고 언짢은 감정을 드러냈다. 박세혁은 "어린 선수가 한 일"이라며 "내가 말할 부분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막말 논란'의 중심에 서면서 송성문은 경기 중 공개 사과를 하기로 했다. 그러나 두산 선수단과는 접촉이 이뤄지지 않았다. 오전 중 두산에 직접 사과를 하려고 했지만, 두산 선수단에서 중요한 경기 중이니 시리즈 끝나고 이야기하자는 뜻을 전했다. / bellstop@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