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1266 0962019102255751266 06 0602001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밥은 먹고 다니냐' 성현아, 김수미 품에 안겨 눈물 "날 믿어줄 줄 알았다"[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성현아가 힘들었던 시기를 지나온 심경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21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성현아와 임하룡이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이날 김수미는 “연예계에서 내가 경험이나 나이로 봐서 연장자이지 않나. 후배들에게 따뜻하게 해주고 싶다. 자의든 타의든 실수, 스캔들로 인해 하고 싶은 연예계 생활을 못하고 세상의 눈치를 보면서 사는 후배들을 끄집어내서 얘기하고 싶다. 억울한 일도 물어보고 싶고 잘못한게 있다면 다시 한번 사과도 받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수미는 성현아에게 “그게 아닌 걸로 판명이 났나?”라고 돌직구로 물었다.

성현아는 지난 2014년 1월 성매매 혐의에 대한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이후 2015년 6월 성매매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2심까지 유죄를 선고받았다가 2016년 6월 대법원 파기환송에 따라 열린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2년간 법정 공방 끝에 무죄로 선고 받았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았다. 성현아는 “재판을 안할 수 있었는데 억울해서 한 거다. 결국 승소를 했는데 무죄보다 스캔들만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은 거 같다. 재판을 하면 절 믿어줄 줄 알았다”며 속상했던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무죄판결이 났을 때도 기분이 좋진 않았다. 직접 (법원에) 가진 않고 유모차를 끌고 장을 보고 있었는데 전화를 받고 무죄구나 알았다”며 “3년의 시간 동안 남들은 제가 잃은 게 많다고 생각하는데 정작 저는 평범한 일상이었다. 애 키우고 하던 일들을 계속 했다”고 담담하게 이야기했다.

하지만 마음을 회복할 겨를도 없이 그에게 경제적 위기가 닥쳤다. 성현아는 “오래 연예계 활동을 하며 꽤 많은 액수를 모았지만 아이와 둘이 남았을 때 전재산이 딱 700만원이 있었다. 머릿속이 하얗고 아무 생각이 없더라. 길바닥에 앉아 그냥 울었다”며 생활고로 힘들었던 지난날을 회상했다.

현재 홀로 8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성현아는 생활고로 빵집 아르바이트를 하려고 했던 적도 있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살던 집을 정리하고 월세를 계산 하다보니 월세 보증금 남은게 700만원이더라”라며 “에어컨 없이 살아본적이 없는 사람인데 그 해가 유독 무더웠던 해였다. 아이와 둘이 잠을 자는데 에어컨도 없고 선풍기도 없더라. 가수 위일청의 사모님과 친한데 그 분이 선풍기 두 대를 주셨다. 그런데 그게 너무 행복한거다”라고 말하던 성현아는 김수미의 두 손을 꼭 붙잡고 눈물을 흘렸다.

이에 김수미는 “생각보다 너무 잘 견뎌내줘서 고맙다. 나는 엉망진창이 돼서 올 줄 알았다. 도대체 이 사람이 무슨 죄를 지었기에 신은 이토록 가슴을 아프게 하나 이런 생각을 한다”며 성현아를 온마음을 다해 안아줬다. 그렇게 성현아는 김수미의 품에 안겨 한참을 울었다.

마음을 가라앉힌 성현아는 “저 7년만에 울었다. 기분이 좋다”고 말했고, 김수미는 이런 눈물은 가끔 흘려도 좋다. 그동안 쌓여있던 잔재들이 녹아내리는 거다“라고 다독이며 ”과거 논란이 있을 때 일면식도 없는데 ‘저 여자는 얼마나 괴로울까’하고 마음이 쓰였던 기억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김수미는 ”이상하게 나 만나고 사람들이 잘 된다고 한다. 미신이지만, 내가 대운이 들어서 내 운이 가는 것 아닌가 그런 생각도 든다“며 ”성현아가 아니라 아이 엄마로 버틴거다. 그래서 엄마는 강한거다. 이제 방송에 슬슬 복귀를 해라. 잘 살아줘서 고맙다“고 성현아의 방송 복귀를 응원했다.
스포츠서울

이날 개그맨 임하룡 역시 게스트로 출연했다. 오랜만에 얼굴을 본 최양락은 그의 등장에 반가운 기색을 숨기지 않으며 “임하룡 형님과 나는 같은 시기에 데뷔를 했다. 형님은 늦은 나이에, 내가 대학교 1학년 때 방송을 시작했다”라고 회상했다.

이후 김수미와 국밥을 먹으며 화가로 활동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최근 뜸했던 방송 활동을 언급하자 임하룡은 ”선배 세대들은 그래도 60대까지 활동하셨는데 요즘 코미디언들은 40대만 돼도 원로가 된 거 같다“며 코미디언의 설자리가 부족하다고 고백했다.

이를 듣던 김수미는 “외국은 70대까지 연예인들이 활동하는데 우리나라는 그렇지 못한게 아쉽다”며 ”이렇게 한 시대를 풍미했던 분들이 예능에 나와 옛날 이야기도 하고 활동을 해야한다“고 다독였다. 김수미의 응원에 힘입은 임하룡은 무대에 올라 ‘추억의 책가방’을 무반주로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SBS 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