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9611 0372019102255749611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냉부해’ 유진, 셰프들의 파스타X산초요리 맛본 후 감동… 원조 요정의 ‘폭풍 먹방’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송훈과 이연복이 1승을 차지했다.

2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유진을 위해 15분 요리대결을 펼치는 셰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갈하게 정리된 유진의 냉장고를 본 셰프들은 모두 놀랐다. 바질 페스토, 트러플 소스, 산초가루, 에스카르고 등 고급 재료들이 가득했기 때문. MC들은 셰프들이 선보일 요리에 기대를 표했다.

첫 번째 요리대결의 주제는 ‘파스타’였다. 평소 파스타를 좋아하는 유진은 “안 먹어본 새로운 파스타 요리가 먹고 싶다”고 요청했다. 셰프 송훈은 오일과 로제 사이의 고등어파스타를, 샘킴은 에스카르고와 빵가루를 이용한 크림 파스타를 만들었다. 송훈의 요리는 건면이었고, 샘킴은 직접 면을 뽑아 생면을 이용해 요리했다. 유진은 셰프들의 치열한 현장을 휴대폰으로 촬영하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두 사람의 음식을 맛본 유진은 연신 감탄을 연발했다. 샘킴의 요리에는 “생면이 씹는 맛이 좋다. 빵가루도 바삭바삭하고 풍미가 가득하다”며 재료를 음미했고, 송훈의 음식을 맛보면서는 “입맛에 딱 맞게 맛있다. 행복하다”고 즐거워했다. “어렵다”며 선택을 고민하던 유진은 송훈의 손을 들었다. 파스타 요리에서 샘킴이 패배하자 모두 놀라워했다. 유진은 “아무래도 저는 건면이 더 잘 맞는 것 같다. 하지만 아직까지 제 인생 파스타는 전에 샘킴이 해준 고등어 파스타다”라고 말했다.

두 번째 요리 대결의 주제는 ‘산초’였다. 셰프 오세득은 어니토 시드를 이용한 산초 불고기 리조또를, 이연복은 새우와 튀긴 연두부 등을 이용한 마라탕을 선보였다. 셰프들은 매운 산초향에 고군분투하며 순식간에 음식을 완성했다.

오세득의 리조또를 맛본 유진은 “확실히 안 먹어본 오묘한 맛이다. 남편에게 해주면 좋아할 것 같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이연복의 마라탕을 먹은 후에는 “산초맛이 확 나서 입이 얼얼해서 좋다. 에스카르고와 마라의 향이 의외로 너무 잘 어울린다”며 놀라워하기도. 유진은 이연복의 마라탕을 선택했고, “워낙 국물요리를 좋아하고, 에스카르고의 새로운 발견이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