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3206 0352019102155743206 05 0507001 6.0.16-HOTFIX 35 한겨레 51292661

‘정석의 두산’ vs ‘파격의 키움’…가을의 야구 승자는?

글자크기
22일 잠실에서 2019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린드블럼-키움 요키시 선발 대결

김태형 감독 “리그 1위 기운 이어가겠다”

장정석 감독 “마지막 관문, 모든 힘 쏟겠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2019 프로야구 챔피언을 두고 22일(저녁 6시30분·잠실)부터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에서 맞붙는다.

정규시즌 막판까지 순위 다툼을 벌인 두 팀은 전력에서 우열을 가리기가 쉽지 않다. 두산이 키움을 2경기 차로 따돌리고 정규시즌 1위에 올랐다면, 키움은 두산과 상대전적에서 9승7패로 앞섰다. 두산이 20일 동안 체력을 비축했다면, 키움 역시 4일 동안 휴식을 취했고 경기 감각이 살아 있다. 한국시리즈 우승의 향배는 전력보다는 흐름을 누가 잡느냐는 기세 싸움에 좌우될 공산이 커졌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케이비오(KBO)리그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올해는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해 극적으로 1위를 했다. 좋은 기운을 이어가 한국시리즈에서도 우승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5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두산은 통산 6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우리 선수단은 가장 높은 곳을 바라보며 달려왔다”며 “마지막 관문만 남았다. 1%도 남기지 않고 모든 힘을 쏟아붓겠다”고 다짐했다. 5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오른 키움은 창단 첫 우승을 노린다.

두산은 투수 부문 3관왕 조쉬 린드블럼(32)과 다승 공동 2위 이영하(21) 등 탄탄한 선발진과 키움에 강한 타선에 기대를 걸고 있다. 팀 타율 3위(0.278) 두산은 키움을 상대로 강했다. 페르난데스(0.377) 박건우(0.333) 정수빈(0.319) 김재환(0.315) 김재호(0.313) 등 키움전에서 3할 이상을 쳐낸 타자들이 즐비하다. 지난해에는 외국인 타자 없이 한국시리즈를 치렀지만 올해는 최다안타 타이틀을 거머쥔 페르난데스(31)가 합류했다.

키움은 상·하위 구분이 없는 고른 타선과 포스트시즌에서 막강한 방어력을 선보인 불펜투수진을 보유하고 있다. 타선에서 박병호와 이정후가 번갈아 최우수선수상을 받으며 활약했지만 한국시리즈에서는 누구라도 주인공이 될 수 있다. 포스트시즌 들어 불펜투수 10명을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전원 필승조’라는 파격적인 전술도 돌풍을 일으켰다.

김태형 두산 감독이 가장 중요한 1차전 선발을 정석대로 조쉬 린드블럼을 내세웠다면, 장정석 키움 감독은 에릭 요키시(30)를 지명하는 변화를 택했다.

린드블럼은 올해 다승왕(20승3패) 등 투수 부문 3관왕에 오르며 활약했지만 지난해 한국시리즈 기억은 좋지 않다. 에스케이(SK)를 상대로 1차전에서 6⅓이닝 동안 6안타 5실점했고, 6차전에서 구원등판해 9회초 동점 홈런을 허용했다. 김 감독은 그러나 “말이 필요없는 에이스”라며 신뢰를 보냈다.

키움 요키시는 지난 17일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선발 등판했다. 4일 동안 휴식이 있었지만 포스트시즌에서 유일하게 5이닝 이상을 소화한 에이스 제이크 브리검(31)을 제치고 제1선발을 맡겼다. 장 감독은 “요키시가 두산을 상대로 강했다”고 설명했다. 좌투수인 요키시는 두산전 5경기에서 2승2패, 평균자책점 3.19를 기록했다.

이찬영 선임기자 lcy100@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