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4024 0292019101955704024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related

'나혼자산다' 허지웅 밝힌 #악성림프종 투병기 #완쾌 후 일상 #결혼[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보라 기자] 악성림프종을 진단받아 투병생활을 해온 작가 허지웅이 완쾌 후 “안녕하십니까. 허지웅입니다. 저 살았어요”라고 안부 인사를 건넸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8개월간 암 치료를 받고 병을 이겨낸 허지웅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허지웅의 하루는 아침 공복 운동으로 시작했다. 허지웅은 과거에 인기가 있었던 ‘무한도전’의 영상을 보며 덤벨 운동 및 불가리안백 운동, 턱걸이를 진행했다.

이에 그는 “치료를 받았을 때 ‘무한도전’을 보고 잠시나마 아픈 걸 잊었었다”고 전했다. 그는 암 치료를 받는 기간 중에는 운동을 할 수 없었는데, 6차 항암치료가 끝나자마자 운동을 다시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허지웅은 재발을 막기 위해 7가지 영양제를 챙겨먹으며 건강을 보살폈다. 허지웅은 “옛날에는 내일이 없는 사람처럼 살았다”며 “이번에 실비보험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허지웅은 정기적으로 받는 검사를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검사를 기다리는 동안에는 고양이 영상을 보며 힐링 시간을 갖기도. 허지웅은 “고양이를 좋아하는데 제가 고양이 알러지가 심해서 키울 수 없다”며 영상으로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병원에서 ‘정상’이라는 진단을 받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OSEN

이어 허지웅은 항암 치료 당시를 회상하며 “처음에는 제가 아프다는 게 실감이 안 났다”며 “4차 때 ‘이렇게까지 해서 살아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회복될 거란 생각이 안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어머니와 동생 등 가족을 생각해 이겨낼 힘을 얻었다고. “치료 막바지에 가니까 의지가 들더라”고 전했다. 그는 항암 치료 당시, 독한 약의 부작용으로 심한 멀미를 겪었지만 그럼에도 치킨과 피자를 먹으며 이겨냈다고 밝혔다. 이어 허지웅의 요가 수업에 참석했다.

허지웅은 남다른 뻣뻣함을 드러냈는데, 요가 선생님에게 특별 지도를 받으며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문가들 사이에서 선생님의 지도를 받기 위해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들어간 거다. 놀리지 말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투병 생활 중 결혼을 꿈꾸게 됐다는 그는 “저 결혼하려고 한다. 병원에 있을 때 생각했다. 나가면 결혼하고 아이도 가져야겠다고”라며 이전과 180도 달라진 생각을 드러냈다.

허지웅은 “요즘 하루하루가 매일 즐겁다. 아무 것도 아닌 일상이 대단한 것이었고 이를 얻기 위해 굉장히 노력해야 하는 것을 알게 됐다”며 “매일 하루하루를 별일 있었던 것처럼 기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watch@osen.co.kr

[사진] '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