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2156 0012019101855702156 05 0501001 6.0.17-RELEASE 1 경향신문 0

이번엔 젊은 역사들이 평양 땅 밟았다

글자크기

유소년·주니어 역도 대표팀 출국

20일 개막 아시아 선수권 참가

6년 전처럼 애국가 다시 울릴까

경향신문

유소년·주니어 역도 대표팀 선수들이 2019 아시아 주니어 및 유소년 역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18일 북한 평양에 도착해 숙소인 양각도 국제호텔에 들어서고 있다. 평양 |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측의 젊은 역사들이 북녘 땅에서 다시 한번 애국가를 울리기 위한 장정에 나섰다.

한국 유소년·주니어 역도 대표팀은 20일부터 평양 청춘가역도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 남녀 주니어 및 유소년 역도선수권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평양으로 향했다.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한 뒤 평양에 도착하는 여정에 나섰다.

주니어 선수 18명과 유소년 선수 20명에 대한역도연맹 임원 및 관계자 등 70여명이 평양 땅을 밟게 됐다.

한국 역도 대표팀은 2013년 9월 평양에서 열린 아시안컵 및 아시아클럽 역도선수권대회에도 참석한 바 있다. 이 대회에서 남자 역도 간판 원정식 등이 금메달을 목에 걸어 분단 이후 북녘에서 처음 애국가가 울리고 태극기가 게양됐다. 유소년·주니어 역사들은 6년 만에 역사 재현에 나선다.

가장 큰 기대를 받는 선수는 주니어 대표로 여자 최중량급(87㎏ 이상)에 출전하는 이선미(19·강원도청)와 유소년 대표로 여자 최중량급(81㎏ 이상)에 출전하는 박혜정(16·선부중)이다. 두 선수는 나란히 ‘포스트 장미란’으로 불리고 있다. 이선미는 지난 4월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인상 127㎏, 용상 153㎏, 합계 280㎏을 들어 이 부문 주니어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지난 6월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는 인상 123㎏, 용상 153㎏, 합계 276㎏으로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박혜정 역시 올해 한국 여자 중학생 역도 최중량급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 7월 열린 2019 전국시·도학생역도경기대회에서 인상 111㎏, 용상 148㎏, 합계 259㎏으로 한국신기록을 세워 우승하더니, 8월 중·고선수권대회에서는 용상 기록을 다시 150㎏으로 올렸다.

박혜정은 “처음 출전하는 국제대회를 평양에서 치르게 돼 감회가 새롭다. 실감이 나지 않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선미도 “많이 접해본 환경이 아니긴 하지만, 세계대회에 이어 아시아대회도 2연패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남자 선수들 중에서는 올해 학생부 남자 61㎏급 한국신기록을 작성한 신록(17·고흥고), 올해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 금메달을 하나 따낸 남자 61㎏급 배문수(20·경북개발공사) 등이 메달 기대주로 꼽힌다.

윤승민 기자 mean@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