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98885 0512019101855698885 05 0506001 6.0.17-RELEASE 51 뉴스1 0

또 북한이야?…여자축구,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서 북한과 한조

글자크기
뉴스1

여자축구대표팀이 2022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북한과 한 조에 속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 북한과 한배를 탄 것에 이어 여자축구대표팀도 북한과 만난다.

여자축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북한과 한 조에 편성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이 1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AFC 하우스에서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조추첨을 개최한 결과 한국은 북한, 베트남, 미얀마와 함께 A조에 속했다. B조에는 호주, 중국, 태국, 대만이 묶였다. 이번 아시아 최종예선은 내년 2월 3일부터 9일까지 한국과 중국에서 나뉘어 열린다.

한국이 속한 A조는 제주도에서 조별리그를 치른다. 남북전이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2014 인천아시안게임 이후 처음이다. 지난 2017년에는 북한 평양에서 AFC 여자아시안컵 예선으로 만난 바 있다. 인천에서는 1-2로 한국이 패했고, 평양에서는 1-1로 비겼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에서 아시아에 주어진 본선 진출권은 일본이 개최국 자격으로 가져간 1장 외에 두 장뿐이다.

최종예선 조별리그에서 각 조 1, 2위를 차지한 팀은 내년 3월 6일과 11일에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승리한 최종 두 팀이 본선 진출권을 얻는다. 플레이오프에서는 A조 1위가 B조 2위와, B조 1위가 A조 2위와 겨룬다.

올림픽 여자축구는 1996 애틀랜타 올림픽부터 시작됐으며 한국은 아직까지 본선에 진출한 적이 없다. 아시아에서는 중국(1996년)과 일본(2012년)이 한 차례씩 은메달을 따낸 바 있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