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1179 0682019101855681179 05 0501001 6.0.16-HOTFIX 68 동아일보 0

‘코리안 좀비’ 정찬성 “안방에서 판정은 없다”

글자크기

12월 21일 부산 UFC 앞두고 회견

페더급 2위 오르테가 “빨리 붙자”… 신경전 펼치다 화기애애 마무리

최두호는 주르댕과 격돌 확정

동아일보

‘코리안 좀비’ 정찬성(오른쪽)과 브라이언 오르테가가 1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UFC 제공


“올 시즌 ‘최고의 경기’를 보여주겠다. 승자는 나다.”

12월 21일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을 앞두고 17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코리안 좀비’ 정찬성(32·페더급 세계랭킹 6위)과 브라이언 오르테가(28·2위·미국)의 기자회견. 이 대결의 승자가 페더급 챔피언 맥스 홀러웨이(28·미국)와 대결할 수 있는 자격을 얻기에 신경전이 대단했다.

정찬성이 오르테가를 두고 ‘경기를 빨리 끝내는 스타일’이라고 분석하며 “우리 경기도 빨리 끝날 것 같다. 어쨌든 승자는 나다”라고 하자, 오르테가도 “이하 동문”이라며 맞받아쳤다. UFC 선수 중 최상위급 주짓수 기술을 가졌다는 평가를 받는 오르테가가 정찬성에게 “주짓수보다 스탠딩 기술이 강한 선수”라 하자 정찬성이 “나에 대한 분석을 잘못했다. 스탠딩보다 주짓수 같은 그래플링(엉켜 싸우기)에 더 강하다”고 맞받아쳤다. 그러자 오르테가가 “나보다 나은 그래플러인가”라고 반문하며 “빨리 붙자”고 응수했다.

페더급 톱 랭커에 속하는 두 선수의 ‘빅매치’는 7월 정찬성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맞대결을 요청해 성사됐다. 답을 미루던 오르테가를 향해 정찬성은 “내가 무섭나?”라며 도발하기도 했다. 그랬던 둘이 만나며 분위기가 험악해질 만도 했지만 정찬성이 “경기를 하고 싶어 오르테가에게 그런 성격도 아닌데 도발도 했다. 기분 나빴다면 미안하다”고 해 분위기는 훈훈해졌다. 전날 입국해 팬사인회 등을 한 오르테가도 “한국 팬들이 정이 많고 너무 좋다. 언어 외에 느껴질 장벽이 없었다”며 경계심을 지운 모습이었다.

2011년 UFC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한국에서 경기를 치르게 되는 정찬성은 “빨리 싸우고 싶다”며 들뜬 모습이었다. 그는 “(해외에서만 경기를 치러) 한국분들과 있는 지금 상황이 어색한데, 너무 좋다”며 활짝 웃었다.

한편 12월 부산 대회에 최두호(28·페더급)의 참가도 확정됐다. 이날 케빈 장 UFC 아시아태평양 지사장은 “최두호가 샤를 주르댕(24·캐나다)과 맞붙는다”고 발표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