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8709 1082019101755668709 06 0603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related

"인간적으로 성장"…원더나인, '페미니스트' 논란 딛고 컴백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그룹 원더나인이 5개월만에 컴백했다.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원더나인(전도염, 정진성, 김태우, 신예찬, 정택현, 유용하, 박성원, 이승환, 김준서)의 두 번째 미니앨범 'Blah Bla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리더 용하는 5개월만에 컴백한 소감에 대해 "오랜만에 2집 앨범으로 돌아왔는데 무대에 서고 싶었다. 많이 긴장되고 떨리고 빨리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예찬은 이번 앨범에 멤버 모두가 참여했음을 전하며 "프라임보이 작곡가님께서 MR을 보내주셔서 9명이 함께 작사, 작곡을 했다. 밤새 멤버들과 회의하면서 만든 앨범이라 소중하고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승환은 "우리의 음악적인 색깔을 담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앨범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더나인은 이번 콘셉트인 '카리스마'와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로 '용하'를 꼽았다. 승환은 "이번 콘셉트와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는 리더 용하 형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얼굴 형태를 보면 날카롭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라 이번 콘셉트와 찰떡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용하는 "무대 아래서는 쭈굴미가 있고, 의견을 펼치지 못하는 성향이 있는데 무대 위에서 카리스마 있는 멤버로 뽑아줘서 고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원더나인 도염은 최근 진행된 V라이브를 통해 단어게임을 진행하던 중 '페미'라는 단어를 만들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도염은 "얼마 전 언급을 했던 상황에 대해 모든 여러분에게 죄송함을 표현하고 싶다"며 "그 단어에 대해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단어를 사용해서 물의를 일으킨 점 죄송하다고 사과드리고 싶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또 도염은 올해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해 "연말 시상식에 참여하고 싶고, 상도 노려보고 싶지만 그런 목표도 중요하지만 2집을 통해서 인간적으로 아티스트로서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더나인의 두 번째 미니앨범 'Blah Blah'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타이틀곡 '속삭여(Blah)'는 닿고 싶은 사람에게 하루 종인 속삭인다고 표현한 강렬한 신스 사운드와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한 퓨쳐 알앤비 댄스 장르로, 원더나인의 다이내믹한 퍼포먼스와 강렬한 칼군무가 돋보이는 곡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