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8352 1082019101755658352 05 0506001 6.0.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녹화 중계마저 취소...29년 만의 '평양 원정' 못 본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29년 만의 '평양 원정' 경기를 볼 수 있는 최후의 방법마저 사라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0-0으로 마쳤다.

북한은 한국 원정 응원단 및 외국 언론을 포함한 모든 취재진 입장을 일체 불허했다. 당초 4만 북한 팬들의 압도적인 응원이 예상됐지만 이마저 무산. 관중 없는 경기가 치러졌다.

생중계도 거부했다. 다만 한국 대표팀이 출국하기 전 녹화 DVD를 전달하겠다고 약속했다. 녹화 중계로라도 29년 만에 평양에서 치러진 남북전을 볼 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다.

하지만 KBS는 17일 "오후 5시에 방송하기로 했던 한국과 북한의 경기 녹화 중계를 취소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DVD가 한국으로 들어오게 되면 상태 검수를 마친 뒤 방송하겠다고 예고했다. KBS가 공식적인 설명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정상적인 방송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