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7123 0532019101055527123 05 0506001 6.0.14-RELEASE 53 노컷뉴스 0

'FIFA 랭킹 202위는 적수가 아니었다' 벤투호 8-0 대승

글자크기
화성=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노컷뉴스

스리랑카를 완파한 벤투호.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회 연속 월드컵 진출에 도전하는 벤투호의 상대로 스리랑카는 너무나도 약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2차전 스리랑카와 홈 경기에서 8대0 대승을 거뒀다. 2연승으로 승점 6점을 기록한 한국은 H조 1위로 올라섰다.

스리랑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2위 약체다. FIFA 랭킹 최하위가 210위인 점을 감안하면 전 세계적으로 최약체인 셈. 실제 K3(4부) 포천시민구단에 1대9로 패하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신중하게 접근했다.

손흥민(토트넘 핫스퍼)과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 김신욱(상하이 선화) 등 정예 공격수들을 출격시켰다. 중원에는 이강인(발렌시아CF), 남태희(알 사드), 백승호(SV다름슈타트)를 세웠고, 포백으로 홍철(수원), 권경원(전북), 김민재(베이징 궈안), 김문환(부산)이 선발 출전했다. 골문은 조현우(대구)가 지켰다.

쉴 새 없이 골 폭죽이 터졌다. 10명의 밀집수비도 소용이 없었다.

전반 11분 이강인의 침투패스를 받은 홍철이 공을 살짝 옆으로 내줬다. 공을 잡은 손흥민은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 스리랑카 골문을 활짝 열었다.

전반 18분에는 김신욱이 골을 터뜨렸다. 상대 골킥을 황희찬이 머리로 찔러넣었고, 손흥민이 스피드로 스리랑카 수비수들을 모두 제쳤다. 손흥민은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달려든 김신욱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다음 차례는 최근 기세가 오른 황희찬이었다. 전반 21분 이강인이 짧게 올린 코너킥을 머리로 방향을 바꿔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네 번째 골은 김신욱의 머리에서 나왔다. 전반 31분 김문환이 오른쪽에 올린 크로스를 김신욱이 머리로 받아넣었다. 196cm 장신을 활용해 점프도 하지 않은 채 골로 연결시켰다.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골까지 기록했다. 스리랑카의 핸드볼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깔끔하게 집어넣었다. 전반 스코어만 5대0.

벤투 감독은 교체 없이 후반전을 시작했다.

후반에도 골 퍼레이드는 이어졌다. 후반 10분 김민재의 발끝에서 시작된 패스가 황희찬, 남태희를 거쳐 김신욱에게 전달됐다. 오프사이드 트랩이 완전히 무너진 상황. 김신욱은 오른발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6대0으로 앞서자 벤투 감독도 후반 16분 손흥민을 벤치로 불렀다. 권창훈(SC프라이부르크)이 투입됐다.

6골 차 리드에도 계속 몰아쳤다. 결국 해트트릭을 기록한 김신욱이 다시 한 번 머리로 네 번째 골을 만들었다. 후반 20분 홍철의 크로스를 풀쩍 뛰어올라 머리로 마무리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24분 김민재 대신 박지수(광저우 에버그란데), 후반 31분 남태희 대신 이동경(울산)을 투입했다.

후반 32분 한국의 여덟 번째 골이 터졌다. 손흥민 대신 투입된 권창훈이었다. 권경원의 침투패스를 황희찬이 측면을 돌파한 뒤 페널티 박스 안으로 연결했고, 권창훈이 왼발로 결정지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