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3497 0292019101055523497 05 0507002 6.0.14-RELEASE 29 OSEN 51292661

'총력전' LG, 1회부터 불펜 준비→진해수 2회 등판 [준PO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1회초 무사에서 LG 임찬규가 키움 서건창에 볼넷을 허용하며 아쉬워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는 총력전이다. 1호부터 불펜이 가동했다.

10일 키움-LG전이 열린 서울 잠실구장. LG 불펜은 1회 경기 시작부터 바빠졌다. LG 선발 임찬규가 첫 타자 서건창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그러자 LG 불펜에는 투수들이 몸을 풀기 시작했다. 우완 김대현이 가장 먼저 공을 만지작 거리며 준비했다. 이어 좌완 진해수도 준비했다. 서건창의 2루 도루 성공 후, 김대현과 진해수가 동시에 불펜에서 피칭을 하면서 몸을 달궜다.

그 사이 키움은 김하성의 유격수 땅볼로 1사 3루, 이정후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키움이 선취점을 냈다. 이어 박병호가 중월 솔로 홈런으로 2-0으로 달아났다.

1회말 김현수의 적시타로 1-2로 추격한 LG는 2회 진해수를 2번째 투수로 올렸다.

/orange@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