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0589 0352019101055510589 05 0501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여자프로농구 6개 팀 감독 저마다 “우리가 최고”

글자크기
10일 미디어데이서 의욕 과시

우승후보 KB 안덕수 감독 “2연패” 자신

19일부터 정규리그·플레이오프 6개월 장정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가 최고다.”

여자프로농구(WKBL) 2019~2020 시즌 정규리그 개막(19일)을 앞두고 6개 구단 사령탑의 입담 대결이 벌어졌다. 6개팀 사령탑은 10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미디어 데이에서 새 시즌을 맞는 각오를 밝히며 선전을 다짐했다.

여자프로농구는 19일 부천체육관에서 부천 케이이비(KEB)하나은행과 신생팀 부산 비엔케이(BNK)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 열전에 들어간다.

지난 시즌 우승팀 케이비(KB)는 6개 구단 88명 선수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우승후보 1순위(65표)에 올랐다. 안덕수 케이비 감독은 “우승팀의 자부심과 함께 초심도 잃지 않고 새 시즌을 치르겠다”며 2연패 각오를 드러냈다.

6시즌 통합우승을 일궜지만 케이비에 발목이 잡혔던 아산 우리은행의 위성우 감독은 “쉽지 않겠지만 정상을 재탈환하는 시즌이 되도록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정규리그 통산 190승을 기록한 위 감독은 여자프로농구 최초로 200승 달성을 눈앞에 뒀다.

용인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우리가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해 우승한 지가 어느덧 13~14년 정도 된 것 같은데 올 시즌에는 기필코 우승 한 번 해보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그친 인천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은 “우리 팀도 목표를 크게 잡고 우승까지 바라보겠다”고 했다.

상무를 이끌다가 하나은행 사령탑에 오른 이훈재 감독은 “봄 농구 준비를 열심히 해서 꼭 이루겠다”고 했고, 신생팀 비엔케이의 유영주 감독은 “우리는 새내기인 만큼 패기 있게 하면 봄 농구는 충분히 가능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