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95936 0182019100955495936 05 0507002 6.0.15-RELEASE 18 매일경제 51292661

류중일 LG감독 “오늘 MVP는 진해수…4차전은 총력전” [준PO3]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안준철 기자

“선수들의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강했고, 따라가는 과정이 좋았다.”

벼랑 끝에서 살아난 류중일 LG트윈스 감독의 표정은 밝았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2019 KBO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3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1회와 2회 각각 1점씩 내주며 0-2로 끌려가던 LG는 2회 1점을 따라 붙은 뒤, 4회 채은성의 동점 홈런으로 승부를 원점을 만들었다.

매일경제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린다. 류중일 감독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천정환 기자


이어 7회 정주현의 2루타와 상대 야수 실책으로 만든 무사 3루에서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했고, 8회 카를로스 페게로가 쐐기 솔로포를 때렸다.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 나선 류중일 감독은 “선발 케이시 켈리가 잘 던졌고, 진해수, 정우영, 고우석이 잘 던졌다. (고)우석이는 힘든 상황이 있었지만, 잘 막았다. 개인적으로 MVP는 진해수라고 생각한다”며 “내일은 총력전이다. 차우찬과 (타일러) 윌슨을 어떻게 쓸지는 경기 상황을 보고 정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류중일 감독과의 일문일답.

-총평은?

“케이시 켈리가 6회까지 잘 막아줬고, 초반에 제구가 높게 형성돼서 투구수가 많았다. 6회에도 본인이 던지겠다 해서 내보냈는데, 잘 던졌다. 진해수 정우영이 고우석이 위기 있었지만 잘 넘겼다. MVP는 진해수. 타석에서도 채은성홈런 정주현 3루타 오지환 희생플라이 페게로 홈런. 결정적이지 않았나?”

-9회 바로 고우석 올릴 생각이었나?

“만회할 기회 주고 싶었다. 바로 올릴 생각이었다. 오늘 계기로 우석이 앞으로 잘 던질거다. 1사 2,3루에 동점타 맞았으면 힘들었을 텐데 막아서 다행이다.”

-9회 볼배합은 벤치랑 한 것인가?

“일단 (유)강남이랑 하고, 막히면 세리자와 코치와 했다.”

-오지환의 수비, 공격 어떻게 봤나?

“일단 그쪽으로 타구가 안 갔다. 본인은 움직임 괜찮다고 하니, 일단 자고 일어나서 괜찮으면 (선발 기용을) 고민해보겠다.”

-오지환이 선발이면 타순에 변화?

“그러면 2번으로 가야하지 않을까 싶다. 박용택 밸런스가 안좋다. 볼하고 배트하고 차이가 많이 난다. 내일 경기 전 회의를 통해 페게로를 선발 넣겠다.”

-2연패였는데 분위기는 어땠나?

“이기고자 하는 마음 좋았고, 따라가는 과정이 좋았다.”

-차우찬과 윌슨은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일단 켈리만 빼고, 세모 선수 야수에서 할 건지 투수에서 할 건지 내일 말씀드리겠다. 윌슨하고 차우찬을 어떻게 쓸 건지는 경기상황보고 정한다. 둘 다 쓸 수도 있다.”

-내일 마운드 운영은?

“선발(임)찬규는 3,4회까지 끌고 갔으면. 찬규 뒤에는 이우찬, 배재준이 나올 수 있다. 내일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총력전으로 갈 것이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