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6715 1082019092355166715 06 0601001 6.0.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 김시후 살인범 알았다…송재림 체포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이 김시후가 살해당하는 영상을 보게 됐다.

23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15회에서는 홍이영(김세정 분)이 남주완(송재림)에게 진실을 밝혀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윤(연우진)은 양대리(홍승희)에게 남주완이 윤영길(구본웅)과 몸싸움을 하다 윤영길을 밀치는 영상을 받았다. 장윤은 홍이영이 걱정돼 병원으로 달려온 남주완에게 영상을 보여주었고, 남주완은 몸싸움하다 일어난 일일 뿐이라고 밝혔다.

장윤은 누가 김이안(김시후)을 죽인 거냐고 물었다. 장윤이 "자수해라. 기회를 주겠다. 가서 이안이를 누가 죽였는지 말해라"라고 하자 남주완은 "모르는 걸 어떻게 말해"라면서도 강명석(송영규)이 증거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기억이 돌아온 홍이영은 장윤에게 "지휘자님은 사고날 우릴 죽이러 온 게 아니라 구해주러 온 거였다"라고 밝혔다. 장윤은 "그날 이안이를 죽였든 안 죽였든 살인자가 맞다"라며 남주완이 윤영길을 죽인 영상을 보여주었다. 홍이영은 남주완에게 전화를 걸어 "저흴 구해주러 오신 거였죠"라며 "영상 봤다. 전 지휘자님이 이안 씨를 죽이지 않았다고 확신한다. 근데 왜 윤영길 씨와 그런 일이 생긴 걸까. 더 나쁜 일이 생기기 전에 김이안 씨를 죽인 사람을 잡는 걸 도와주면 안 되냐"라고 부탁했다.

그런 가운데 남주완은 강명석과 마주했다. 남주완이 "1년 전 일에 관해 궁금한 게 있다. 이안인 교수님 얼굴 보지도 못했는데 왜 죽인 거냐"라고 캐묻자 강명석은 "김이안을 친 건 윤영길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남주완은 "아뇨. 윤영길은 홍이영을 쫓고 있었다. 그 차에 타고 있던 건 교수님이었다"라며 차근차근 반박했다. 그러자 강명석은 "그 자식이 날 먼저 협박했다"라고 소리쳤고, 남주완은 "그래서 죽이신 거냐"라고 했다. 강명석은 "그래. 내가 죽였다"라고 실토했다.

이어 남주완은 하은주(박지연)를 불러 윤영길의 죽음과 1년 전 일을 털어놓았다. 남주완은 하은주에게 "나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그걸 장윤한테 전해줘"라며 열쇠를 건넸고, 장윤에게는 강명석 음성이 담긴 녹취 파일을 보냈다. 이후 남주완은 체포됐고, 장윤은 남주완의 하은주가 준 열쇠로 사물함을 열었다. 그 안엔 당시 사고 파일이 있었다. 김이안을 죽인 건 강명석이었다. 강명석은 홍이영까지 죽이려 하고 있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