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6320 0292019092355166320 06 0602001 6.0.14-RELEASE 29 OSEN 0 related

'웰컴2' 신재하, 결국 父손병호까지 '살해'‥정지훈 '경악'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웰컴2라이프'에서 신재하가 손병호를 결국 살해했다.

23일 방송된 MBC 월화 드라마 '웰컴2라이프(연출 김근홍, 심소연, 극본 유희경)'에서 윤필우(신재하 분)는 장도식(손병호 분)에게 협박하며 도발했다. 장도식은 "너에게 휘둘릴 내가 아니야, 네 마음대로 해라"고 했으나 윤필우는 "저랑 게임하자는 거냐, 날 못 이길 것"이라며 지지 않았다.

그사이, 특수부가 현장에 도착했다. 이재상(정지훈 분)은 납치되어 묶여있었다. 질식사 위기에 놓인 상태.
시온(임지연 분)이 필사적으로 그를 구하려 했으나 납치범들이 이를 막았다. 재상은 눈을 감으면서도 "널 지켰으니 난 그걸로 됐다"는 말을 되새겼다. 그 사이 시온이 납치범을 물리쳤고, 재상을 구했다.

병원에 옮겨진 재상은 특수부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특히 동택(곽시양 분)에게 이를 전하자
동택은 "그게 제 일"이라 말하며 돌아섰다. 시온에게도 "네가 안 다쳐서 다행이다"고 말하며 돌아섰다.

OSEN

재상은 장도식 아내의 마지막 편지를 확인했다. 자원봉사자 여성들이 사라지고 자료도 파기된다며 이를 계기로 끝까지 조사를 부탁했다. 특수부는 여성들이 자꾸만 비어가던 이유를 알아냈다.

또한 '사바키'란 도장이 찍혀있는 것을 확인한 재상은 어릴 때부터 도축장에서 자란 윤필우가 이를 알 것이라 했다. 윤필우가 실험결과를 조작해 마루타같은 실험대상이 필요했을 것이라 했다. 재상과 특수부는 바로 소나무 복지재단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재상은 "살아남는 방법은 윤필우"라면서 카드를 내밀었으나 장도식은 모른 척했다.

재상의 뜻대로, 강변호사와 장도식은 고민에 빠졌다. 강변호사는 윤필우를 넘길 생각이 있는지 질문,장도식은 "문제는 풀 것이 아니라 없앨 것"이라며 윤필우를 처리할 작전을 짰다. 그 뒤를 특수부가 바짝 미행했다.

OSEN

시온은 재상에게 소개팅이 들어오자 신경쓰이기 시작했다. 그날 밤, 재상은 시온에게 선물을 건넸다.
잃어버린 조카 세린이를 위한 선물까지 준비해 시온을 감동시켰다. 하지만 시온은 "이러지마라, 아직도 혼란스럽다"면서 "네가 말한 그 세계 백프로 믿지 않는다"고 했다. 재상은 "나만의 소중한 추억"이라며 "네가 행복할 수만있다면 뭐든지 다 할 것"이라며 시온의 마음을 흔들었다.

재상이 윤필우를 따로 불러냈다. 재상은 윤필우의 자수를 제안하면서 "앞으로 희대의 살인마로 더 유명해질 것"이라며 그의 속내를 모두 들여다봤다. 재상은 장도식과의 심문시 녹음한 녹음기를 건넸다.
장도식이 윤필우를 결국 버린 것이다. 재상은 똑같이 장도식을 자신에게 넘기라 했고 윤필우를 자극했다.

OSEN

하지만 갑자기 태세가 전환됐다. 알고보니 장도식이 데려온 일행들은 모두 윤필우 편이었던 것이다.
그들이 윤필우가 아닌 장도식을 제압했고, 그러면서 "아들이 아버지 목숨을 거두겠다"며 그 자리에서 장도식을 공격했다. 장도식은 "감히, 네가 나를"이라며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한편, '웰컴2라이프'는 오로지 자신의 이득만 쫓던 악질 변호사가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해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을 그린 드라마다.
/ssu0818@osen.co.kr

[사진] '웰컴2라이프' 방송화면 캡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