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5761 0372019092355165761 06 0602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여름아 부탁해’ 송민재, 父윤선우 정체 알게 될까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 '여름아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이영은이 고민에 빠졌다.

23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왕금희(이영은 분)를 찾아오는 주용진(강석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주상원(윤선우 분)은 왕금희와 결혼을 허락해주지 않으면 가족들과 절연하겠다고 밝혔다. 서여름(송민재 분)이 힘든 시간을 겪는 동안 살뜰하게 아이를 돌봐준 게 왕금희라며, “금희 씨를 사랑한다. 저 금희 씨 보라처럼 허무하게 못 보낸다”고 가족들 앞에서 말하기도. 한준호(김사권 분)는 주상원을 쫓아가 따졌고, 주상원은 “혹시 금희 씨랑 잘 해볼 생각이었냐. 그런데 이제 내가 금희 씨 양보 못한다. 누나랑 잘 살 생각이나 해라”고 말했다.

변명자(김예령 분)는 빚쟁이에게 시달리고 있었다. 한석호(김산호 분)은 한준호에게 “1억씩 갚자”고 전화했지만, 신용 대출을 알아보던 한준호는 “내가 알아서 하겠다. 이번 일 끝나면 그 양반 얼굴 안 볼거다”라고 대답했다.

여름이가 주상원의 아들이란 것을 안 윤선경(변주은 분)은 “어쩔 도리가 없는 것 같다”며 마음을 포기하기로 했다. 주상원은 김보라의 사진을 보며 “여름이 내가 죽을 때까지 잘 보살피겠다”고 다짐했다. 이후 자신을 찾아온 왕재국(이한위 분)에게 “어제 부모님에게 아들을 포기하겠다고 말했다. 저는 여름이와 금희 씨 포기할 수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왕재국은 안타까워하며 “사장 총각 얘기 잘 알겠다. 나도 고민해 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주용진은 왕금희를 찾아왔다. 주상원의 절연 선언을 알리며 여름이를 집으로 보내달라고 부탁하기도. “편견 가득한 사회 속에서 입양아로 키우는 것보다는 친아빠 밑에서 키우는 게 더 낫지 않겠냐. 상원이도 금희 씨만큼 여름일 잘 키울 거다. 우리도 아낌없이 지원할 거고, 여름이의 행복이 우선이라면 심사숙고해주길 바란다”는 말에 왕금희는 갈등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여름이는 주상원의 레스토랑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여름이는 혼자 시간을 보내던 중 주상원의 방에서 김보라의 사진을 보게 됐고, “아저씨 우리 엄마 알아요?”라며 물었다. 주상원은 “아저씨 여름이 낳아주신 엄마랑 아주아주 친했어. 아저씨가 여름이 아빠면 어떨 것 같아?”라고 물었고, 여름이는 좋다고 답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