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4535 0032019092355164535 05 0502002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한국 여자핸드볼, 북한 대파…10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 '첫발'

글자크기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사상 최초의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북한과의 대결을 대승으로 장식했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23일 중국 안후이성 추저우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여자 핸드볼 아시아 지역 예선 대회 첫날 북한과 경기에서 39-21로 이겼다.

한국과 북한, 중국, 카자흐스탄, 태국, 홍콩 6개국이 출전한 이 대회는 풀 리그로 순위를 정하며 우승팀이 2020년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한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한국 여자 핸드볼은 스페인 남자 대표팀과 함께 올림픽 최다 연속 본선 진출 기록을 나눠 갖고 있다.

스페인 남자 대표팀이 2016년 리우 대회 본선에 오르지 못했기 때문에 한국 여자 핸드볼이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내면 올림픽 핸드볼 사상 남녀를 통틀어 최초의 10회 연속 본선 진출이 된다.

연합뉴스

2018년 아시안게임 당시 남북대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여자 핸드볼은 1988년 서울,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냈으며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부터 2012년 런던 대회까지 올림픽에서 8회 연속 4강 이상의 성적을 냈다.

다만 2016년 리우 대회에서 조별 리그에서 탈락, 2020년 도쿄에서 명예 회복을 노린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북한을 39-22로 물리친 데 이어 맞대결 2연승을 거둔 우리나라는 24일 카자흐스탄과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2018년 아시안게임에서 카자흐스탄을 34-22로 제압한 바 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