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1692 0202019092155121692 06 0602001 6.0.14-RELEASE 20 스타투데이 12341970 related

[종합]`나 혼자 산다` 권나라, 두 동생과 `현실자매` 일상 공개… 먹방+수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나 혼자 산다' 권나라, 권아영, 권연재 세 자매의 '현실자매' 일상이 공개됐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권나라가 첫 출연했다.

이날 성훈의 유행어 '말~이~죠~'가 다시 화제에 올랐다. 성훈은 지난 방송 이후 SNS와 지인들을 통해 지옥 같은 말~이죠~의 늪을 경험했다며 좌절했다.

이어 새로운 무지개회원 권나라가 등장했다. 권나라는 "너무 나오고 싶었다. ' 나 혼자 산다' 팬이다"라면서 지난주 방송인 '시언 스쿨'도 봤다고 고백했다.

이에 성훈의 노래도 봤냐고 질문하자, 나라는 "봤단 말~이~죠~"라고 재치있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훈은 자포자기한 채 "그렇게 하는 거 아닌데 말~이~죠~"라고 응수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자취 한 달 차 권나라의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권나라는 이른 아침 일어나 느릿하게 양치를 시작했다. 이를 지켜보던 성훈은 "하늘늘보 같다"고 말해 당혹을 안겼다. '나무늘보'를 연상케 한 권나라의 양치는 결국 너무 길어서 생략됐다.

이어 권나라의 아침 식사가 그려졌다. 권나라는 초코파이를 먹으면서 프렌치토스트를 만들었고, 딸기잼과 황도, 요거트로 당을 더했다. 그러면서 "밤에 먹으면 제 몸에 미안하니까 (아침에 먹는다)"고 고백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무지개회원들은 권나라에 '당나라'라는 별명을 안겼다. 박나래가 "저렇게 먹고 몸한테 미안해서 녹차 드시는 거냐"고 묻자, 권나라는 "맞아요"라고 긍정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권나라의 둘째 동생 권아영이 집에 도착했다. 권나라가 보고 싶다고 노래를 불렀다는 애완견 호두도 함께였다. 권나라는 호두를 보자마자 2배는 빨라진 속도로 뒤를 쫓았고, 동생과는 얼굴 한 번 마주보지 않아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권나라는 동생과 함께 첫 차의 매각금을 알아보러 향했다. 권나라가 첫 차 매각을 앞두고 추억에 빠지자, 이를 지켜보던 이시언이 "보낼 땐 어떻게 해 이러다가도 다른 차 오면 아하하하하 한다"고 조언했다.

권자매가 다음으로 향한 곳은 PC방이었다. PC방에는 막내 동생인 권연재가 먼저 자리를 잡고 있었다. 권연재, 권아영은 첫째인 권나라를 나이로 놀리며 "내가 언니 데리고 다니지 말자고 했잖아"라고 농담해 '현실자매'임을 입증했다.

하지만 정작 게임이 시작하자 권나라가 예상 외의 컨트롤 실력을 보였다. 권나라는 "게임을 너무 좋아해서 pc방 알바도 2년 했었다"고 고백했고, 박나래는 "당시 분당 이나영이라고 불렸다고. 나는 신길동 알감자였는데"라고 덧붙였다.

권자매는 PC방 음식으로 폭풍 먹방을 펼친 후 다 함께 권나라의 집으로 향했다. 권나라는 동생들을 따돌리고 혼자 막내 동생의 생일 파티를 준비했고, 뒤늦은 생일 축하를 전했다.

또 권나라는 "막내 동생이 제 메이크업을 하고 있다"면서 스텝으로 근무 중이라는 사실을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정작 권연재는 늘 함께 다녀야했던 권나라의 독립에 가장 기뻐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더했다.

이후 권나라는 첫 촬영을 마치고 "혼자 산다는 건 어른이 되어간다는 것 같다. 외로울까 봐 걱정했는데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것 같다"라는 자취 소감을 전했다. 성훈은 "6개월 정도 되면 본인 라이프스타일이 스며들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박나래 편에서는 남동생과 함께 아버지를 추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나래 나이 열일곱, 동생 박성주의 나이 열 다섯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던 것. 박나래는 "지금 보니까 마흔 넷이면 진짜 젊은 나이야"라며 아버지가 돌아가신 나이를 떠올리고 눈물 지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