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1349 0512019092055121349 06 0603001 6.0.16-HOTFIX 51 뉴스1 0 popular

한 번 더 하얀 물결…돌아온 H.O.T. 위기·논란에도 '굳건'(종합)

글자크기

[N현장]

뉴스1

H.O.T.(High-five Of Teenagers)/솔트이노베이션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오빠들이 돌아왔다.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H.O.T.(문희준 강타 장우혁 토니안 이재원)는 20일 오후 8시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High-five Of Teenagers'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1만8000여명의 팬들이 H.O.T.의 상징색인 하얀색으로 객석을 물들였다.

1996년 데뷔한 H.O.T.는 문희준 장우혁 토니안 강타 이재원의 총 5명으로 구성된 아이돌 그룹이다. 2018년 10월, 17년 만에 완전체로 무대에 올라 그간의 공백이 무색할만한 기량과 무대매너로 10만명의 팬들에게 최고의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팬들의 지속적인 요청으로 1년만에 다시 공연을 개최했다.

콘서트 개최를 앞두고 H.O.T는 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출신 기획자 K씨가 그룹명 상표권을 주장하면서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이에 대한 대응을 하면서 콘서트명은 '하이파이브 오브 틴에이져스'라는 타이틀로 진행하고 있다.

H.O.T.는 '아이야'와 '전사의 후예'로 콘서트의 무대를 열었다. 두 곡을 마친 후 이재원은 "1년 만에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가슴이 벅차고 감격스럽다"라고 했다. 장우혁은 "진심으로 여러분 너무 보고 싶었다. 1년만에 여러분을 만나니까 너무 반갑고 1년이 지나면서 10년이 가는 듯 했는데 막상 공연을 하니 어제 만났다가 오늘 만나는 것 같다. 보고 싶었다"고 말해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뉴스1

H.O.T.(High-five Of Teenagers)/솔트이노베이션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타의 차례가 되자 더욱 열광적인 박수가 쏟아졌다. 강타는 앞서 지난 8월 사생활 논란으로 인해 신곡 발표를 취소하고 공연, 뮤지컬에서 하차한 후 H.O.T. 콘서트로 복귀했다.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마이크를 잡은 강타는 "1년이라는 시간이 굉장히 긴 것 같다. 지난해 공연한 것이 며칠 전 같은데 1년만에 여러분 앞에 선 것이 감회가 새롭고 기분이 좋다"라고 콘서트 개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여러분이 많이 기다렸을 것을 생각하면서 멤버들도 그 어느 때보다 준비를 많이 했다. 즐기다가 가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토니안도 "우리가 활동할 때 없었던 건데 응원봉 색깔이 자동으로 바뀌는게 신기하다"며 "리허설 하면서 할 만 하다고 생각했는데 두 곡 춤을 추니까 쉽지 않다. 그래도 여러분 생각하면서 더욱 열심히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네 번째 곡인 '투지'를 마친 후 토니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다시 돌아온 토니는 "바지가 찢어져서 다시 입고 왔다"라고 말했다. 멤버들도 "이 타임에 토니가 의상 교체하는 것이 있었나 궁금했다"고 말했다. 이에 토니는 "조금 찢어졌으면 그냥 하려고 했는데 심하게 찢어져서 갈아 입었다. 나이 어린 팬도 있을 것 같아서 조심하려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1

H.O.T.(High-five Of Teenagers)/솔트이노베이션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솔로무대가 이어졌다. 토니의 솔로곡 '톱스타'는 유쾌한 분위기를, 강타는 섹시한 매력을 더한 댄스 무대에 이어 '스물셋'을 선보였다. 이재원은 '내 이름을 불러줘'와 '유 갓 건'을 문희준은 'OP.T'를 불렀다. 장우혁은 '위켄드'와 '스테이' 무대를 선보이면서 상의를 탈의하는 퍼포먼스로 팬들을 열광시켰다.

이어 '너와 나' '널 사랑한 만큼' '아웃사이드 캐슬' '위 아 더 퓨처' 등 H.O.T.의 메가히트곡이 이어지자 더욱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콘서트 중간에 H.O.T.를 좋아하며 성장한 소녀의 모습을 담은 영상은 팬들의 몰입감을 높이기 충분했다. 더불어 멤버들의 솔직한 일상을 볼 수 있는 브이로그 형식의 영상들이 보는 재미를 높였다.

콘서트의 후반부 '빛'과 '캔디'는 H.O.T.의 데뷔 초기를 떠올리게 하는 컬러풀한 의상을 입은 멤버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당시 유행을 일으킨 털모자와 장갑을 착용한 멤버들은 이동차를 타고 팬들의 가까이 다가오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그래 그렇게'의 무대가 끝난 후 멤버들은 노래 가사 속의 '다시 시작해'에 큰 의미를 부였다. 문희준은 "가사처럼 다시 시작하는 기분이다. 작년에 첫 공연, 올해 두 번째 공연을 하면서 '다시 시작'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강타도 이에 동의하면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 계속 다시 시작하는 마음이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행복'의 무대가 끝난 후 팬들은 입을 모아 H.O.T.를 외치며 콘서트의 여운을 즐겼다.

H.O.T.의 콘서트는 20일부터 3일간 고척돔에서 열린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