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99206 0372019091955099206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종합]'퀸덤' 2차경연 자체 투표 1위 '오마이걸' … 화사 "사극풍에 반했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net '퀸덤'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걸그룹이 서로의 커버곡을 소화했다.

19일 오후에 방송된 Mnet '퀸덤'에서는 2차경연 자체 투표 1위는 '오마이걸'이었다.

마마무가 위로 뽑은 팀은 오마이걸이었다. 마마무 화사는 "무대가 너무 좋았고, 사극풍으로 하는 분위기가 좋았다"면서 "영화본 거 같았다" 마마무 문별은 "너무 멋있었다. 우리 마음속의 계속 1위였다"고 칭찬했다.

박봄은 오마이걸을 위로뽑았다. 지난 1차경연 때 박봄이 오마이걸을 아래로 뽑은 바 있다. 오마이걸은 전원 기립해 박봄에게 인사를 건넸다. 박봄은 "애니메이션에서 나온 것 같은 느낌이었고, 제가 할 수 없는 콘셉이었다"고 말했다.

AOA는 위로 오마이걸을 뽑았다. 이것으로 오마이걸은 위로 4표를 획득했다. 지난주 경연에서는 오마이걸이 아래로 3표를 받은것을 만회했다. 효정은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인터뷰했다.

첫 번째 경연 1위 아이들 소연은 "무대와 호흡하고 무대와 노는 콘셉을 하고 싶다"면서 "노래가 너무 많아서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아이들은 'Fire'의 콘셉은 아프리카 느낌의 '에스닉 힙'으로 정하고 자신들의 모습으로 재해석했다. 무대는 대성공이었다. 아이들 소연은 "너무 많이 떨렸는데, 하고 나니 후련한다"고 인터뷰했고, 무대를 지켜보던 박봄은 "시작 전부터 눈물이 많이 났다"면서 "우리 애들이 보고 싶다"고 말했다.

오마이걸이 2등을 위한 국악버전 '데스트니' 로 2차 경연에 나섰다. 승희는 "우리가 1차 때와 다르게 가려면, 승부수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지호는 "한국적으로 국악버전으로 가자"고 했고, 유아는 "데스티니의 국악적으로 가야하고, 슬픔을 불러일으키는 독보적인 컨셉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앞서 오마이걸은 마마무의 커버곡을 하고 싶다고 언급했으나, 마마무는 AOA의 곡을 커버한다고 했다.

유아는 전날 발목을 다쳐, 리허설에 오르지 못했다. 유아는 " 퀸덤이라는 자극제를 받고, 스스로 많은 노력을 하고 있었는데, 연습중에 다쳤다. 다 춤추고 있는데 제가 앉아 있다는 사실에 되게 허무하고 서럽다"면서 "원래는 무대에 서면 안되는 거였는데, 무대에 서고 싶다는 마음뿐이었다"고 인터뷰했다.

마마무 화사는 "오마이걸이 1등이다, 자기들의 잘맞는 옷을 입고 그것을 스스로도 아는 거 같았고 영화 한편 본 느낌이었다"고 말했고, 러블리즈 류수정은 "데스티의 커버곡을 한 가수를 처음보기도 했고, 너무 잘해줘서 놀라웠다"고 말했다.

마지막은 러블리즈의 무대였다. 러블리즈는 베니핏으로 '선곡프리패스'를 뽑았다. 비슷한 콘셉의 오마이걸의 노래가 아닌, 보컬이 강한 브라운아이드걸스의 'sixth sence'로 노래로 준비했다. 의상 및 퍼포먼스 등이 러블리즈의 의견으로 꾸며졌다.

러블리즈 이미주는 "이번에 다들 장난 아니다"고 이야기했고, kei는 "지난 경연에서 믿을 수 없는 6위를 했기 때문에, 이번에 정말 준비를 많이했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