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98618 0032019091955098618 05 0507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51292661

2위 두산, 선두 SK와 더블헤더 싹쓸이…2.5경기 차 추격(종합)

글자크기

2차전서 이영하 완투승+오재일 역전 결승 홈런 맹활약

연합뉴스

'더블헤더 첫 번째 경기 승리'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와 서울 두산 베어스의 더블헤더 첫 번째 경기. 6-4로 승리한 두산 선수들이 서로 격려하며 기뻐하고 있다. 2019.9.19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최근 부진에 빠졌던 두산 베어스가 1위 SK 와이번스와 더블헤더(DH)를 '스윕'하며 정규시즌 우승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두산은 19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와 DH 1차전에서 6-4로 승리한 데 이어 2차전에서는 선발 투수 이영하의 완투와 8회에 터진 오재일의 역전 투런 결승 홈런을 앞세워 7-3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은 2승을 추가해 키움 히어로즈를 승률로 누르고 2위 자리를 탈환했다. 아울러 SK와 격차를 2.5경기 차로 줄였다.

SK는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아울러 매직넘버도 '6'에 묶였다.

두산은 1차전 1-1로 맞선 3회 초 상대 선발 문승원을 상대로 사사구 2개와 안타 3개를 집중하며 3득점 해 4-1로 앞섰다.

4회 말 수비에서 상대 팀 제이미 로맥과 나주환에게 적시타를 내줘 4-3으로 추격을 허용했지만, 5회 김재환이 우월 솔로 홈런을 터뜨려 점수 차를 벌렸다.

5-4로 좁혀진 9회 초엔 박세혁이 쐐기 타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역투하는 두산 선발투수 이영하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와 서울 두산 베어스의 더블헤더 두 번째 경기. 1회 말 두산 선발투수 이영하가 역투하고 있다. 2019.9.19 tomatoyoon@yna.co.kr



2차전은 더 치열했다.

두산은 2회 초 김인태가 상대 팀 에이스 김광현을 상대로 우월 솔로홈런을 터뜨렸지만, 이영하가 로맥에게 2회 말 좌월 솔로홈런을 허용해 1-1 동점이 됐다.

두산은 4회에 앞서갔다. 1사 1루에서 상대 팀 유격수 김성현의 송구 실책으로 1사 1, 3루를 만든 뒤 최주환이 희생 플라이를 날려 2-1을 만들었다.

리드는 길지 않았다. 두산은 5회 말 수비 1사 1루에서 이영하가 김강민에게 좌측 담장을 살짝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얻어맞아 2-3으로 다시 뒤졌다.

두산은 김광현이 내려간 8회 초에 경기 흐름을 뒤집었다.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의 유격수 내야 안타로 만든 1사 1루에서 오재일이 바뀐 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좌월 투런 역전 홈런을 폭발했다.

9회 초 마지막 공격에선 카운터 펀치를 날렸다.

두산은 이흥련의 볼넷과 대타 정수빈의 우전 안타, 김재호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든 뒤 허경민, 박세혁의 연속 희생 플라이에 힘입어 7-3으로 도망갔다.

이영하는 9이닝 동안 105구를 던져 4피안타 8삼진 3실점(3자책점)으로 완투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오재일 2타점 적시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와 서울 두산 베어스의 더블헤더 첫 번째 경기. 3회 초 두산 공격 2사 만루 상황에서 두산 오재일이 좌중간 안타를 치고 있다. 2·3루 주자 페르난데스와 허경민은 홈인. 1루 주자 김재환은 3루까지 진루. 2019.9.19 tomatoyoon@yna.co.kr



타선에선 오재일이 결승 홈런을 포함해 5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SK 김광현은 7이닝 1자책점으로 호투하고도 불펜의 방화로 승리를 놓쳤다.

하루에 두 경기를 치른 양 팀은 다양한 기록을 쏟아냈다.

두산은 더블헤더 1차전을 잡아 KBO리그 역대 최초로 4년 연속 80승 고지를 밟았다.

두산 페르난데스는 1차전에서 시즌 181번째 안타를 생산해 2015년 에릭 테임즈(당시 NC 다이노스)가 세웠던 외국인 선수 한 시즌 최다 안타 기록(180개)을 경신했다.

SK 로맥은 더블헤더 1, 2차전에서 모두 홈런을 터뜨려 리그 통산 94번째, 외국인 타자로는 7번째로 개인 통산 100호 홈런을 달성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