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6068 0532019091855046068 05 0501001 6.0.15-RELEASE 53 노컷뉴스 0

'18세6개월' 이강인, 韓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출전 기록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노컷뉴스

이강인. (사진=발렌시아CF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18, 발렌시아)가 한국인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본선 출전 기록을 썼다.

이강인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1차전 첼시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45분 로드리고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뭔가를 보여주기에는 너무나도 짧은 시간이었지만, 의미 있는 기록을 작성했다.

바로 한국인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본선 출전이다. 이강인은 18세(6개월30일)의 나이로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를 밟았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11월 벤피카와 조별리그에서 정우영(SC프라이부르크, 당시 바이에른 뮌헨)이 세운 19세였다. 당시 정우영은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의 21세 기록을 깼다.

한편 발렌시아는 첼시를 1대0으로 격파했다.

후반 29분 다니 파레호의 프리킥을 로드리고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짜릿한 결승골을 터뜨렸다. 후반 막판 페널티킥을 내줬지만, 로스 바클리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리면서 승리를 지켜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