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3567 1072019091755043567 05 0507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1292661

[광주 게임노트] 'ERA 2.29' 양현종 앞세운 KIA 3연패 탈출…NC 5연승 마감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신원철 기자] KIA 프레스턴 터커의 라인드라이브가 NC 2루수 글러브에 살짝 맞고 떨어졌다. 박민우는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한 듯 천천히 2루에 송구했다. 3루주자 박찬호가 홈을 밟으면서 동점 균형이 깨졌다.

호랑이들이 연패를 끊는 동시에 공룡군단의 연승을 저지했다.

KIA 타이거즈는 1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3-2로 이겼다. 양현종의 역투를 시작으로 하준영-박준표-전상현-문경찬까지 젊은 필승조가 무실점 릴레이를 펼쳤다.

NC는 1회 평균자책점 1위 양현종을 상대로 선취점을 뽑았다. 2사 후 박민우가 유격수 키를 살짝 넘기는 안타로 출루한 뒤 양의지가 초구 공략으로 좌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선발 최성영의 2이닝 무실점 역투로 NC가 2회까지 2-0으로 앞섰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IA는 3회부터 추격하기 시작했다. 3회 2사 후 김선빈과 터커의 연속 안타로 기회를 잡았고, 최형우와 이창진이 연달아 볼넷을 얻어 밀어내기로 1점을 만회했다. 4회에는 1사 1, 3루에서 박찬호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먼저 선발투수를 교체한 쪽은 NC였다. 최성영을 5회 무사 1루에서 교체하고 박진우를 투입했다. 박진우는 터커를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내 무사 1, 2루 위기를 자초했으나 후속타를 저지하고 동점 상황을 지켰다.

시즌 마지막 등판을 예고한 양현종은 5회까지 3피안타(1홈런) 3탈삼진 무실점으로 임무를 마쳤다. 2.25였던 평균자책점은 2.29로 조금 올랐지만 여전히 KBO리그 1위 기록이다.

2-2의 균형은 7회 깨졌다. KIA가 박찬호와 김선빈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 기회를 얻었다. 터커의 2루수쪽 라인드라이브가 박민우의 글러브에 맞고 떨어지면서 땅볼이 됐다. 이때 3루에 있던 박찬호가 홈을 밟았다. 결승점이었다.

KIA는 6회부터 하준영-박준표-전상현-문경찬에게 각각 1이닝을 맡겼다. 문경찬은 22호 세이브를 달성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