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0427 0372019091755020427 06 0602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첫방]"조선 꽃매파들 납시오"‥'꽃파당' 김민재X공승연, 악연→♥될까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방송화면 캡처


조선 꽃매파들이 첫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빼앗았다. 김민재와 공승연의 인연은 어떻게 이어지게 될까.

지난 16일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연출 김가람/극본 김이랑)'이 첫방송 됐다.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혼담 대 사기극. 첫 사극 도전인 김민재부터 '육룡이 나르샤' 이후 오랜만에 사극으로 복귀한 공승연, 그리고 워너원 활동 종료 후 첫 성인연기를 시작하는 박지훈까지. 청춘배우들의 총출동에 대중들은 첫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그리고 이날 첫방송된 ' 꽃파당'은 대중들의 기대를 부응하기 충분했다. 다른 퓨전 사극들과 크게 차별화된 것은 없었지만 화려한 볼거리와 배우들의 출중한 비주얼, 그리고 톡톡 튀는 분위기가 보는 재미를 더했다. 답답한 부분 없이 매끄럽게 흘러가는 전개 역시 흥미를 높이기도.

조선 최고의 매파 마훈(김민재 분), 한양의 핫한 셀럽 고영수(박지훈 분), 정보꾼 도준(변우석 분)과 돈이 되는 일이면 다 하는 개똥이(공승연 분) 그리고 그런 개똥이만 바라보는 사랑꾼 이수(서지훈 분)의 자연스러우면서도 장난끼 가득한 연기도 시청자들에게 합격점을 얻었다.

이날 방송된 '꽃파당'에서는 이수의 끈질긴 부탁으로 개똥이의 중매에 나서는 마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개똥이는 아씨인 척 연기를 하다 마훈에게 들통났다. 정곡을 찔린 개똥은 "무슨 소리냐. 손에 물 한 방물 묻히지 않았다"고 역정 냈지만 금새 달라진 말투로 정체를 들켰다.

이수는 꽃파당이 이어준 연인은 평생 행복하다는 말을 듣고 개똥이와의 중매를 부탁했다. 처음에 마훈은 "그렇게 융통성 없는 중매에 난 관심없다"고 무시했지만 이수의 끈질긴 부탁에 결국 승낙했다.

한편 마훈에게 창피를 당해 분노한 개똥이는 잘못된 소문을 퍼트려 꽃파당들을 난감하게 만들었다. 마훈은 이수가 말한 개똥이가 아씨 연기를 했던 개똥이와 같은 인물이라는 것을 몰랐던 상황.

개똥은 마훈이 자신에게 다가오는 것을 보고 도망갔다. 이에 놀란 마훈은 "너에게 청혼하러 왔다"고 외쳤고, 이 말을 들은 개똥은 깜짝 놀라 담벼락에서 떨어질 뻔 했다. 마훈은 떨어지는 개똥이를 안아들어 눈길을 끌었다.

앞으로 '꽃파당' 매파들은 어떤 이야기를 그려나갈까. 관심이 집중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