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3001 0372019091554993001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종합]'미우새' "종국아 라면 먹고 갈래?"…이상민 간장게장 라면에 "이건 요리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김종국 매니저가 자신의 생일맞이 '소원들어주기'로 라면을 먹자는 제안을 했다.

15일 오후에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배정남이 반려견 벨과 학교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종국의 매니저 갑진의 생일로 김종국이 선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김종민은 3분 만에 매니저 캐리커처를 완성했다.

김종민 엄마는 "종국이가 피아노 학원가서 계속 그림을 그려서 진도를 나가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상민은 매니저 갑진의 생일 상을 준비에 나섰다. 이상민은 갑진의 소원으로 요리를 하기로 했다. 김종국은 "왜 이상민에게 요리를 시키고 그러느냐"고 말했고, 이상민은 "화를 좀 줄여라"고 말했다.

이날 김종국 매니저의 소원은 '김종국과 함께 라면먹기'였다. 김종국은 라면을 전혀 먹지 않고 그동안 생활해왔다. 매니저는 라면의 맛을 다시 알려주고 싶다고 했다.

김종국은 예전에는 라면에 치즈를 얹어서 매일 점심에 먹기도 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몸관리 때문에 전혀 먹지 않는다고 했다. 김종국은 물에 기름기를 빼고 데치고 하는 방법도 있지 않느냐고 물었고, 이상민은 그럴거면 아예 먹지 않는게 나을 거 같다고 했다.

이상민은 '간장게장라면'을 만들어주겠다고 나섰고, 김종국은 그냥 간장게장이 더 맛있을거 같다고 받아쳤다. 그는 간장게장을 만드는 와중에 김종국이 아끼지 않냐고 말하자, 눈치를 보기 시작하며 게딱지를 싹싹 긁어 먹기 시작했다.

김종국은 몇 년 만에 이상민이 만든 간장게장 라면을 먹기 시작했고, 너무 맛있다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이상민은 "아까 들었던 밥에다 먹지 않고 라면에 먹느냐는 의문이 사라지지 않았느냐"고 말했고, 김종국은 조용히 끄덕였다.

매니저와 김종국은 "볶은 내장과 싱싱한 게살의 식감이 예술이다"면서 "면에 간단하게 얹어 먹는 건줄 몰랐는데, 이렇게 만들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