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2975 0182019091554992975 05 0507003 6.0.14-RELEASE 18 매일경제 4245982

서민정, 류현진 경기 시구…“자랑스럽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탤런트 서민정(40)이 LA다저스 투수 류현진(32) 원정경기 선발등판일 홈팀 시구자로 나섰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시티필드에서 뉴욕 메츠를 맞아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평균자책점을 2.35로 낮추며 메이저리그(MLB) 전체 1위를 지켰다.

서민정은 SNS에 “정말 감사했습니다. 자랑스럽습니다. 추석 주말에 이렇게 멀리 미국에서 모여 함께하는 분들 덕분에 한국에 와 있는 줄 알았어요. 시구하고 인사할 때 1루 쪽에 한국 분들이 많았는지 함성이 크게 들려 얼마나 감격했는지 몰라요. 다들 반가웠고 고마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매일경제

탤런트 서민정이 LA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원정경기 선발로 등판한 날에 맞춰 뉴욕 메츠 시구자로 나섰다. 사진=서민정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츠 홈구장 시티필드에서는 류현진이 선발투수로 나서는 날에 맞춰 ‘제15회 TKC(The Korean Channel) 코리안 나이트’가 열렸다. 서민정은 2007년 뉴욕대학교 치과대학 출신 의사와 결혼한 미국 영주권자로 행사 성격에 딱 들어맞는 유명인이다.

‘제15회 TKC 코리안 나이트’ 주최 측은 “500여명이 한국과 미국 국기를 들고 메츠구장에 올라 한인이라는 것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미국과 한국의 위대한 동맹 강화를 기원하는 자리였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시즌 류현진은 아시아 국적 투수로는 최초로 MLB 사이영상에 도전 중이다. 류현진 뉴욕 등판일에 기획한 이벤트에는 한국관광공사도 동참했다. dan0925@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