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2665 0562019091554992665 05 0507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4245982

‘돌아온 괴물’ 류현진, 사이영상 희망 살렸다

글자크기

뉴욕 메츠戰 7이닝 무실점 호투 / 경쟁 후보 디그롬과 명품 투수전 / 최근 4경기 부진 탈출 완벽 부활 / 평균자책점 2.45→2.35로 낮춰 / 다저스 패배… 아쉽게 13승 무산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32)은 최근 4경기 3패 평균자책점 9.95라는 최악의 슬럼프에 빠졌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문제는 체인지업이 예전보다 3인치(7.62㎝) 정도 높게 형성되고 있다는 점이다. 빠른 볼도 플레이트에서 3인치 정도 벗어났다. 이는 빅리그에서는 큰 문제”라고 원인을 진단했다. 즉 구석구석 정확하게 코너를 찌르던 칼날 제구가 갑자기 흔들린 것이 부진의 이유였다. 이를 조정하기 위해 류현진은 한 차례 선발 로테이션을 쉬고 15일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서 10일 만에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경기마저 무너지면 류현진에게는 타격이 컸다. 포스트시즌 선발순서는 물론이요, 사이영상 경쟁과 자유계약선수(FA) 가치 등이 모두 곤두박질칠 위기였다. 더군다나 이날 선발 맞상대는 자신과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다투는 메츠 에이스 제이컵 디그롬이었다. 그래서인지 류현진은 이 경기를 앞두고 염색으로 머리색까지 바꾸는 등 심기일전하는 모습이었다.

세계일보

LA 다저스 류현진이 15일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뉴욕=AP연합뉴스


이렇게 걸린 것이 많은 큰 경기일수록 류현진은 강했다. 그 면모는 이날도 이어졌다. 류현진은 메츠 타선을 7이닝 동안 단 2안타로 묶고 사사구 없이 삼진 6개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틀어막는 호투로 괴물의 귀환을 알렸다. 투구수는 90개였고 0-0인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와 승패는 기록하지 못해 시즌 성적 12승5패를 유지했다. 하지만 2.45까지 치솟았던 평균자책점을 2.35로 낮추며 2.57로 자신을 바짝 추격하던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간격을 넓히며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선두자리를 지켜냈다.

류현진의 호투 못지않게 디그롬 역시 7이닝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사이영상 경쟁자다운 면모를 보여 이날 경기는 말 그대로 명품 투수전이었다. 로이터통신은 “디그롬과 류현진은 거장다운 투수 대결을 했다”고 평가할 정도였다. 다만 승부는 불펜이 8회 흔들리며 3실점한 다저스가 0-3으로 졌다.

세계일보

그래도 류현진의 부활 호투는 충분히 인상적이었다. 무엇보다 제구가 살아나면서 몸쪽과 바깥쪽 구석을 찌르는 볼 배합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었다. 패스트볼과 커터로 우타자 몸쪽을 공략해 카운트를 잡고 주무기인 바깥쪽 체인지업으로 삼진과 범타를 유도해내는 류현진다운 모습으로 확실하게 돌아왔다. 무엇보다 잃어버렸던 3인치의 제구를 완전히 찾았기에 가능한 승부였다.이제 잃었던 자신감을 회복한 류현진이 남은 시즌 안정감을 이어가 평균자책점 1위로 포스트시즌에 나설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