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71387 0202019091254971387 06 0602001 6.0.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종합]`퀸덤` 마마무xAOAx박봄, 커버곡 경연 공개… `재해석` 대성공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퀸덤' 마마무와 AOA, 박봄의 커버곡 무대가 공개됐다.

12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퀸덤'에서는 2차 경연 <커버곡 대결>이 공개됐다.

이날 지난 경연에서 1위를 했던 (여자)아이들이 큐시트 순서를 정했다. 소연과 슈화는 먼저 1번 자리에 마마무를 붙였다. 이로써 마마무는 두 경연 연속 첫 번째 무대를 맡게 됐다.

이에 솔라는 "저희가 2위라는 등수를 얻고 보니까 첫 번째라고 해서 잊히는 건 아닌 것 같더라. 그냥 끝날 때까지 첫 번째를 하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했다"면서 '1번은 마마무'를 대명사처럼 만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어 소연과 슈화는 (여자)아이들을 5번 자리에 붙였다. AOA는 3번에, 러블리즈에게는 6번 엔딩을 맡겼다. 오마이걸은 4번째에 위치했다.

소연은 "우리랑 다른 색깔의 음악이 앞뒤로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완전 차이가 나는 음악은 러블리즈 선배님들이랑 오마이걸 선배님들이라고 생각해서 그렇게 짰다"고 순서의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큐시트가 완성되기 전, 민니가 무대로 올라와 다른 의견을 전했다. 소연은 민니에게 큐시트를 넘겼고, 민니는 AOA와 박봄의 순서를 바꿔 이목을 끌었다.

결국 1번은 마마무, 2번은 AOA, 3번은 박봄, 4번은 오마이걸, 5번은 (여자)아이들, 6번은 러블리즈로 확정됐다.

이어 커버곡 선정이 그려졌다. 마마무는 AOA의 대표곡들을 들으며 고민에 빠졌다. 솔라는 "근데 다 너무 높아"라며 AOA 특유의 돌고래 음역에 난감함을 표했다.

화사는 "나는 개인적으로 Good Luck. 파워풀한 느낌?"이라며 곡을 추천했다. 솔라는 'Good Luck' 영상을 본 후 "오, 딱이다. 딱이야. 우리 음역대야"라며 노래를 확정했다.

또 멤버들은 각자 원하는 느낌으로 4인4색의 미니 콘서트를 꾸밀 계획을 세웠다. 솔라는 빅밴드 느낌을, 문별은 힙합 느낌을, 화사는 아프리카 스타일과 센 레게로 구색을 맞추겠다는 야심을 드러내 기대를 높였다.

이어 AOA의 마마무 커버곡 선정도 그려졌다. AOA 멤버들은 마마무 특유의 내레이션과 자연스러운 터치, 시선 교환에 난색을 표했다. 특히 혜정은 "우리는 서로 눈만 마주쳐도 부끄럽잖아"라고 말해 멤버들의 공감을 샀다.

AOA 멤버들의 선택은 마마무의 '너나 해'였다. 지민은 "이건 멋있다. 나는 할 거면 이 정도가 좋은 것 같아"라고 말했고, 혜정도 "멋있다"라며 공감을 표했다. 찬미는 "이거 완전 에너지 있는 멋있는 노래네"라고 감탄했다.

멤버들 모두 반응이 좋자 지민은 "나는 이게 제일 나은 것 같아. 멋있게 편곡을 하는 거야"라면서 생각해둔 슈트 시안과 보깅 댄서들로 무대를 꾸밀 계획을 세웠다.

그러자 유나가 "우리 되게 웃겨. 순위에 연연하지 않는다더니"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찬미는 "순위에 연연하지 않지만 항상 열심히 해야지"라는 모범답안을 내 기대를 높였다.

한편 박봄은 (여자)아이들의 '한'을 커버곡으로 선택해 힙합 느낌을 내보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들은 소연은 "저희가 한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계속 얘기를 했거든요. 정말 너무 좋습니다"라며 기뻐했다.

또 소연은 박봄이 사전에 말했던 '지원군'의 정체에 궁금증을 표했다. 민니도 "알려주시면 안 돼요?"라며 애교로 물었다. 하지만 박봄은 "비밀이에요"라면서 "컴피티션의 최강자. 무대를 찢을 것 같습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더했다.

이어 (여자)아이들과 박봄은 서로의 무대에 팁을 전하기도 했다. 소연이 "잘 어울리실 것 같아요. 훨씬 잘 하실 것 같아요, 저희보다"라고 말하자, 박봄이 "1위는 내가 할게"라고 못 박아 긴장감을 더했다.

이후 2차 경연이 시작됐다. 첫 번째로 마마무가 무대에 오르며 환호성을 자아냈다. 마마무 멤버들 모두 각자 다른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랐기 때문.

먼저 화사가 레게 스타일로 무대를 시작했다. 두 번째 파트는 문별이 이어받아 아예 새로운 랩을 열창했다. 세 번째 파트의 솔라와 네 번째 파트의 휘인은 서로 다른 섹시함과 걸크러시로 'Good Luck'을 해석했고, 마지막은 마마무 모두 함께 포인트 안무를 살려 무대를 완성했다.

이에 설현은 "화사씨 파트가 제일 마음에 들었다"는 감상을 전했고, 유나는 "무대를 너무 색다르게 표현해줘서 너무 재밌게 잘 봤다"고 전했다. 지민은 "마마무가 1위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결과를 궁금케 했다.

다음 순서는 AOA였다. AOA는 찬미의 다리 부상과 설현의 시간 부족으로 인한 불안을 드러냈다. 불안감을 지우기 위한 선택은 연습이었다. AOA는 "연습량만큼은 항상 우리가 1등일 것 같아요"라는 확신을 보이며 무대에 올랐다.

먼저 지민이 여유 넘치는 인사와 랩으로 무대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설현, 혜정, 유나, 찬미가 슈트 차림으로 노래를 부르며 등장했다. '멋짐'을 보여드리겠다던 다짐에 딱 맞아떨어지는 무대였다.

뿐만 아니라 후반부에는 보깅 댄서들이 무대에 등장해 AOA와 함께 놀라운 안무를 공개했다. AOA의 무대를 지켜보던 이들 모두 입을 벌리고 감탄사를 터트렸고, 무대가 끝난 후에는 환호성을 보냈다.

AOA의 '너나 해'를 본 마마무의 감상도 전해졌다. 솔라는 "나 사실 우리 노래 아닌 줄 알았어"라고 놀랐고, 화사는 "진짜 딱 AOA라는 색깔로 딱 바꾼 게 너무 신기했다"고 말했다. 문별은 "그런 매력이 있으셨구나에 놀랐다"고 감탄해 공감을 자아냈다.

이어 박봄의 무대가 공개됐다. 박봄은 앞서 '히든카드'를 예고한 채 무대에 올라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봄의 '한'에 등장한 히든카드의 정체는 바로 치타였다.

박봄이 자신만의 스타일로 '한'을 해석해 완전히 새로운 느낌의 편곡을 완성한 가운데, 치타의 랩이 치고 들어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박봄의 무대는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마무리됐다.

이어 오마이걸이 처음 보는 한복 컨셉으로 무대에 등장해 향후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