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5923 1022019082654585923 05 0506003 6.0.12-HOTFIX 102 인터풋볼 0

[EPL WORST] 답답한 토트넘...라멜라는 느리고, 케인은 존재감 없고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에릭 라멜라와 해리 케인의 부진이 아쉬울 따름이다.

토트넘은 26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1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리그 7위에 자리했다.

홈팀 토트넘은 요리스, 워커 피터스, 알더베이럴트, 산체스, 로즈, 윙크스, 시소코, 라멜라, 모우라, 손흥민, 케인이 선발로 나섰다. 에릭센, 로셀소, 베르통언 등은 서브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전반전 토트넘의 흐름은 답답했다. 전반 중반까지 슈팅을 한 개도 기록하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27분 뉴캐슬의 조엘링턴에게 기습 선제골을 내줬다. 마음이 급해진 토트넘은 공격 진영에서 공을 돌렸지만 위협적인 장면은 만들지 못했다. 그나마 손흥민의 슈팅 두 방이 위안거리였다.

특히 라멜라의 패스 타이밍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선 중앙에 자리한 라멜라는 공격을 조율하는 역할을 맡았다. 그러나 패스 타이밍에서 한 템포 이상 공을 끌며 활기를 넣지 못했다. 토트넘은 후반 17분이 되어서야 라멜라와 워커 피터스를 빼고 에릭센, 로셀소를 투입했다.

라멜라에 이어 케인도 답답했다. 원톱으로 출전한 케인은 정규 시간 내내 슈팅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다. 주로 박스 안에서 동료의 크로스를 기다렸다. 이따금씩 박스 밖으로 나와 공을 받았지만 2차 연계로 이어지지 않았다.

케인은 후반 중반 박스 안에서 PK를 유도하려 했지만 VAR 판독 후 정상 플레이로 간주됐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헛발질로 결정적인 찬스를 날렸다. 결국 토트넘은 안방에서 뉴캐슬에 승점 3점을 내주게 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