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0244 0362019082454570244 05 0501001 6.0.12-RELEASE 36 한국일보 0

올림픽 후에도 태극마크 지킨 랍신, 한국 바이애슬론 역사 썼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티모페이 랍신이 금메달을 깨물고 있다. 대한바이애슬론연맹 제공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러시아에서 한국으로 귀화한 티모페이 랍신(31ㆍ대한바이애슬론연맹)이 한국 바이애슬론 사상 첫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획득했다.

랍신은 23일(현지시간) 벨라루스 라우비치에서 열린 2019 국제바이애슬론연맹(IBU) 하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4분07초6을 기록해 클레멘 바우어(슬로베니아ㆍ14분22초1)를 14.5초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 선수가 바이애슬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랍신이 처음이다.

랍신은 평창올림픽 스프린트 종목에서 한국 바이애슬론 사상 최고 성적인 16위를 냈다. 올림픽 이후 귀화했던 4명 중 2명이 한국을 떠났지만 랍신은 안나 프롤리나와 함께 태극마크를 계속 달았다. 고질적인 오른쪽 무릎 십자인대 부상으로 지난 시즌 대회 출전 대신 휴식을 취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리는데 집중했고, 이번 대회에서 건강한 모습으로 레이스를 펼쳐 최고의 성과를 냈다.
한국일보

시상대에 선 랍신. 대한바이애슬론연맹 제공


랍신은 경기 후 “애국가가 나올 때 눈물이 나올 것 같았다”며 “한국이 내게 준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게 된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올림픽 이후 지원이 줄어 여건이 어려웠는데, 전지훈련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연맹 관계자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