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6902 0962019082454566902 06 0602001 6.0.12-HOTFIX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나혼자산다' 한혜연X화사, 찰떡 스타일링→절친 거듭…나래·성훈 '디제잉'(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나 혼자 산다' 한혜연과 화사, 박나래와 성훈이 절친 케미를 뽐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슈스스 한혜연과 그룹 마마무 화사가 동대문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화사는 한혜연의 집까지 차를 몰고 갔다. 두 사람은 함께 동대문으로 쇼핑을 가기로 했다. 동대문 부자재 시장에 도착한 한혜연과 화사는 화려한 액세서리들을 보며 "눈이 돌아간다"면서 좋아했다.


두 사람은 반지, 귀걸이, 팔찌 등 다양한 소품을 만들기 위해 여러 가게를 돌아다녔다. 돌아가면서 계산을 하기로 한 두 사람은 공교롭게도 한혜연의 결제할 때만 비싼 가격이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화사는 "그곳에 가려면 집문서 내놓을 각오로 가야한다"고 덧부였다.


한혜연과 화사는 동대문에서 몇 시간 동안의 쇼핑을 마치고 한혜연으로 집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만두, 떡볶이 등 음식을 준비하면서 쇼핑해온 것들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때 한혜연은 돋보기 안경을 꺼내 들었다. 화사가 웃음을 터뜨리자, 한혜연은 "너는 안 늙을 거 같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웃음을 터뜨리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액세서리 만들기를 계속했다.


이후 한혜연은 화사의 스타일링을 도와줬다. 평소 옷 입는 스타일이 고민이라는 화사를 위해 '꾸안꾸(꾸민듯 안 꾸민 듯)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화사는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색다른 스타일을 완벽하게 소화해냈고, 한혜연은 "언니 너무 예쁘다"면서 감탄을 금치 못했다. 두 사람은 함께 하루를 보내며 부쩍 가까워졌다.


스포츠서울

성훈은 늦은 밤 박나래의 집을 찾았다. 그가 박나래의 집으 찾은 이유는 함께 DJ 공연 무대에 오르게 됐기 때문. 박나래는 성훈 앞에서 가지각색의 의상을 선보였다. 성훈은 박나래의 독특한 의상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박나래는 "옷을 가볍게 입으려고 한다"면서 비키니를 들고 나왔다. 성훈은 깜짝 놀랐고 "자꾸 갖다 대지 말라"고 극구 말렸다. 성훈도 옷을 꺼냈다. 박나래는 성훈의 옷 중에서 형광색 투명한 재킷을 골랐고, "아무것도 입지 말고 이것만 입어라"고 권유했다.


두 사람은 팀 이름을 '불나방'으로 지었다. 이어 본격적으로 곡을 선곡하고 춤을 맞춰보면서 공연을 준비했다. 연습 중 디제잉을 도와줄 선생님이 왔다. 박나래는 이들을 위해 짜장라면, 갓김치 등을 내왔고, 성훈은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박나래는 "맛있게 먹으니까 자꾸 해주고 싶더라"면서 좋아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