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2155 0962019082254542155 05 0507001 6.0.12-RELEASE 96 스포츠서울 34177463

'쿠에바스 11승' KT, 롯데에 4-2 역전승…5위 싸움 이어가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KT 이강철 감독(가운데)이 유한준(왼쪽), 박경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수원=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KT가 나란히 2타점을 해낸 대타 박경수, 장성우의 활약을 앞세워 롯데를 꺾고 5위 싸움을 이어갔다.

KT는 22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정규시즌 롯데와 홈경기에서 4-2 역전승했다. 시즌 58승1무59패를 기록한 KT는 6위를 지키면서 5위 NC 추격을 이어갔다. 반면 롯데는 시즌 72패(42승2무)째를 떠안으면서 최하위에 머물렀다.

KT는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가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1실점(1자책점)을 기록하면서 시즌 11승(7패)째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대타 박경수와 장성우가 나란히 2타점 방망이를 휘둘렀고, 멜 로하스 주니어가 3안타를 기록했다. 오태곤과 황재균도 나란히 멀티히트를 해냈다.

반면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는 6.2이닝 8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2자책점)을 기록, 시즌 17번째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도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하면서 시즌 11패(5승)째를 떠안았다. 레일리는 이상하리만큼 등판 때마다 팀 타선이 침묵해 승수 쌓기에 애를 먹고 있다. 최근 5경기에서 무려 4차례나 퀄리티스타트를 해냈지만 승리 없이 4패만 기록했다.

스포츠서울

롯데전 솔로포를 터뜨린 롯데 채태인.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선취점을 롯데가 해냈다. 1회 2사에서 3번 타자 전준우가 쿠에바스의 5구째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시즌 20호 홈런. 전준우는 이 홈런으로 지난해(33개)에 이어 2년 연속 20홈런 고지를 밟았다.

그러나 롯데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KT가 4회 말 1사 이후 멜 로하스 주니어의 중전 안타와 황재균의 2루타로 만든 1사 2,3루 기회에서 대타로 나선 박경수가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점수를 뒤집었다.

스포츠서울


롯데는 득점권 기회를 놓쳤다. 4회 초 2사 후 채태인의 안타와 민병헌의 2루타로 2사 1,3루 기회를 잡았지만 제이콥 윌슨이 우익수 플라이에 그쳤다. 6회에도 2사 후 이대호, 채태인의 연속 안타가 나왔지만 민병헌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가장 아쉬웠던 건 7회 초 공격이다. 윌슨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데 이어 안중열이 중전 안타를 터뜨리면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강로한이 병살타로 잡힌 뒤 고승민도 1루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고개를 떨어뜨렸다.

오히려 KT가 8회 말 공격에서 2점을 더 달아났다. 선두 타자 로하스, 황재균의 연속 안타에 이어 박승욱이 희생 번트를 댔다. 1사 2,3루 기회를 잡은 KT는 다음 타자 장성우가 우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면서 쐐기를 박았다.

롯데는 9회 초 마지막 공격에서 KT 마무리 이대은을 상대로 1사에서 민병헌이 솔로포로 1점을 따라붙었고, 윌슨이 2루 내야 안타로 출루하면서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대타 한동희의 좌전 안타 때 윌슨이 3루까지 달리다가 비디오 판독 끝에 아웃 판정을 받았다. 결국 이대은이 다음 타자 강로한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하면서 2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