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4658 0012019082154514658 05 0501001 6.0.12-HOTFIX 1 경향신문 0

문체부 장관 “도쿄 올림픽 사전 현지 훈련캠프 재검토”

글자크기

“선수들 안전 문제 양보 못해”

대한체육회, 구체적 운영안 미정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양우 문화체육부 장관(사진)이 2020년 도쿄 올림픽 관련 선수 안전 등의 문제를 고려해 일본 현지 훈련캠프 설치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통상 올림픽 개최 1년 전에 40일짜리 현지 훈련캠프 운영 계획을 수립한다.

박 장관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의 질의에 답하며 “(도쿄 올림픽) 훈련캠프 등은 대한체육회와 다시 이야기해서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안전문제는 그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고 양보할 수 없다”며 “우리 선수들의 안전 확보는 물론, 도쿄 올림픽 자체가 안전 올림픽이 되도록 IOC(국제올림픽위원회)나 세계 다른 관계자들과 같이 얘기해 그런 방향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신 의원은 도쿄 올림픽 훈련캠프를 지적하며 “사전 현지 훈련캠프는 시차 적응과 현지 적응, 컨디션 조절을 통해 경기력을 향상하려 하는 것인데 일본은 우리와 시차가 1분도 없고 인근에 있다”며 “안전하지 않다면 굳이 훈련캠프를 운영할 필요가 없다. 오히려 안전하지 않다는 것이 밝혀진다면 다른 나라 선수들도 우리나라로 올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는 이에 대해 “사전 현지 훈련캠프 관련 계획은 통상적으로 올림픽이 열릴 때마다 현지 적응 및 경기력 유지를 위해 준비하는 내용”이라면서 “이번에도 예년처럼 종목별로 서로 다른 대회 기간 등을 고려해 도쿄 올림픽 전후 40일간의 예산만 잡아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실제 구체적인 운영방안은 정해지지 않았다. 여러 가지 상황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밖에 안전문제를 강조하며 “방사능 안전문제를 WHO(세계보건기구) 등 중립적 기관에 의뢰해 객관적이고 신뢰 있는 데이터를 받아야 하고 그게 안될 경우 자체 검증단을 파견해야 한다”면서 “경기를 하더라도 무조건 보이콧이나 참가하지 않는 게 아니라 ‘안전한 데서 열게 해달라’고 요청할 수는 있지 않으냐”고 덧붙였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