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3981 0372019081954463981 06 0602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첫사랑과의 아이 뒤늦게 알게 됐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 '여름아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주상원이 뒤늦게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19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뒤늦게 아이에 대한 소식을 들은 주상원(윤선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좋아하는 사람이 누구냐고 묻는 왕금희(이영은 분)에게 주상원은 첫사랑을 떠올리며 “내가 좀 더 단단해지고 내 사랑을 가질 자신 있을 때 그 때 고백할겁니다”라고 말했다. 왕금희는 주상원에게 “쉬운 사랑 하세요. 상원 씨, 선경 씨랑 참 잘 어울려요”라고 대답했고, 주상원은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선경이랑 쉬운 건 맞는데 사랑은 아니에요”라고 반문했다.

주상원은 왕금희에게 전화를 해 “여름이를 데리러 같이 가자”고 제안했지만, 왕금희는 택시타러 간다며 에둘러 거절했다. 하지만 왕금희의 엄마 나영심(김혜옥 분)은 주상원을 집으로 초대했고, 주상원은 피자와 여름이를 위한 옷을 사들고 그녀의 집을 찾았다. 그러던 중 옷가게에서 주상원을 아는 듯한 한 여성이 등장했다. 주상원이 집에 초대받은 것을 안 왕금희는 미안함과 민망함에 나영심에게 “엄마가 바라는 대로 될 일 없으니까 마음 접으세요”라고 단언했다.

한편 주상원이 왕금희의 집에 간 것을 안 윤선경(변주은 분)은 의아함과 충격에 빠졌다. 이후 주상원의 집을 들러 가족들에게 “사실은 상원이 지금 금희언니 친정 집에 있거든요. 금희언니 여름이 데리고 온 거 축하해준다고요”라고 솔직히 털어놨고, 이를 안 가족들은 경악했다. 한준호(김사권 분)는 걱정하는 허경애(문희경 분)를 안심시키기 위해 “금희 그렇게 분별력 없는 사람 아니다”라고 말했고, 자신 앞에서 왕금희를 감싸는 그의 모습을 본 주상미(이채영 분)은 분노했다.

이후 옷가게에서 그를 알아본 여자는 주상원의 레스토랑을 찾아왔다. 주상원 역시 “이미선 씨”라고 그녀를 알아봤고, 첫사랑 보라에 대한 소식을 서로 모르냐고 물었다. 한편 주상원은 이미선에게 충격적인 사신을 들었다. 보라가 사라지기 전 자신의 아이를 임신하고 있었다는 것. 뒤늦게 사실을 안 주상원은 충격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