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1472 1072019081854431472 05 0510001 6.0.12-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34519896

강경호 난적 데이비스에게 판정승…UFC 2연승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31, 부산 팀매드)가 난적 브랜든 데이비스(29, 미국)를 잡고 UFC 2연승을 달렸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혼다센터에서 열린 UFC 241에서 데이비스를 3라운드 종료 2-1 판정승으로 꺾었다.

지난 2월 이시하라 데루토에게 1라운드에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탭을 받은 강경호는 2연승을 달렸다. UFC에 진출하고 두 번째 2연승. 통산 전적은 16승 8패 1무효.

최근 6경기 5승 1패 상승세로 UFC 랭킹 진입 또는 랭커와 대결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호는 키 175cm로 밴텀급에서 장신인 편. 그런데 데이비스는 페더급으로 데뷔해 라이트급으로 올라갔던 선수다. 키가 178cm다. 강경호보다 더 컸다.

강경호는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빠르고 정확한 잽으로 1라운드를 장악했다. 1라운드 막판엔 카운터 스트레이트로 데이비스를 다운시켰다.

2라운드가 위기였다. 1라운드부터 데이비스의 카프킥에 데미지가 누적된 왼쪽 다리를 절뚝거리기 시작했다. 강경호의 움직임이 느려졌다.

하지만 강경호는 정신력으로 3라운드를 가져갔다. 영리한 경기 운용이 돋보였다. 전면전을 피하고 태클을 연달아 성공하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강경호는 "왼쪽 다리가 괜찮은가"라고 조 로건 해설위원이 묻자 "1라운드엔 괜찮았는데 2라운드에 충격이 있었다. 원래 타격전 계획을 갖고 왔는데 다리 때문에 (레슬링으로) 계획을 바꿨다"고 말했다.

강경호는 "데이비스가 너무 강해서 계획대로 못했는데 다음엔 화끈하게 하겠다"고 말한 뒤 다리를 절뚝거리며 부축을 받은 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