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1099 0292019081854431099 06 0602001 6.0.14-RELEASE 29 OSEN 1488886 related

"이혼 못 해"..'세젤예딸' 홍종현♥김소연, 부모 뛰어넘은 사랑[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보라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이 김소연과 이혼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면서 동방우와의 갈등을 예고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한태주(홍종현 분)와 강미리(김소연 분)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모습이 담겼다.

한태주는 강미리에게 “아무 생각하지 말고 당신 생각만 해라. 왜 우리 아이 말 하지 않았냐. 정말로 나랑 헤어질 생각이었던 거냐”고 안타깝게 물었다.

OSEN

이에 미리는 “지금 내 꼴을 보라”며 한탄했고, 그럼에도 한태주는 “그래도 나한테는 말했어야 한다. 우리 아이지 않느냐”면서 그녀의 손을 잡았다. 그의 말에 강미리는 감동을 받아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 부부의 틈이 다시 메워진 순간이었다.

한태주는 이어 “나 당신하고 헤어질 생각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었다. 내가 아직 어리석어서 당신의 고통, 어머니의 고통을 헤아리는 데 시간이 걸렸던 것 뿐”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어린 아이처럼 옹졸하게 굴었던 나를 용서해 달라”고 강미리에게 사과했다.

이에 강미리는 “용서 받아야 할 사람은 나다. 어쨌든 태주 씨를 속였지 않느냐”고 눈물을 글썽이면서 말했다. 두 사람은 두 손을 맞잡은 채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다가 포옹했다. 강미리는 “나도 헤어지고 싶지 않았다. 정말로. 내가 어떤 결심을 하고 한 결혼인데”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두 사람은 “사랑한다. 나 당신 없으면 정말 죽을 것 같다”며 진심을 확인했다.

OSEN

극단적인 선택을 감행했던 전인숙(최명길 분)은 한태주와 강미리의 집에서 안정을 취하기로 했다. 전인숙은 딸 강미리에게 “넌 죽으려고 했던 내가 원망스럽겠지만 그래도 넌 날 살리지 말았어야 했다”고 냉정하게 말했다. 이에 강미리는 “어떻게 그렇게 끝까지 이기적이냐. 부모가 자식 앞에서 죽는 게 그 자식을 위한 일이냐”고 눈물을 흘렸다.

강미리는 “이제 포기하지 않을 거다. 이제 주저하지도 않을 거다. 더 이상 저희에게 상처주지 말라”며 앞으로 한태주와 헤어지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이 아이의 할머니로 계셔 달라. 먼 훗날 이 아이랑 찾아 뵈면 이 아이한테는 활짝 웃어주고 안아 달라. 우리 부부가 바라는 건 그것 뿐이다”라고 부탁했다.

이날 한종수(동방우 분) 회장은 아들에게 “강미리와 이혼해라. 그리고 후계자 수업을 다시 받으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한태주는 “싫다”면서 “강미리 상무와 헤어질 일 절대 없을 거다. 이혼은 못 한다”라고 못박았다./ watch@osen.co.kr

[사진]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