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24646 0352019081754424646 05 0507001 6.0.12-HOTFIX 35 한겨레 51293293

강정호, 밀워키에 새 둥지…마이너리그 계약

글자크기
미국 NBC 스포츠 보도

내야 백업으로 빅리그 재도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방출된 강정호(32)가 밀워키 브루어스에 새 둥지를 틀었다.

미국 엔비시(NBC)스포츠는 17일(한국시각) 밀워키가 내야수 강정호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엔비시스포츠는 “강정호는 피츠버그에서 이달 초 방출돼 밀워키가 데려오는 데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며 “남은 몇 주간 뜨거운 활약을 펼친다면 밀워키에 보탬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강정호는 계약 체결 소식이 전해지기에 앞서 미국 텍사스주 넬슨 월프 스타디움에서 밀워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샌안토니오 미션스 선수들과 함께 훈련을 받는 모습이 포착됐다.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지역 베테랑 스포츠 기자인 조 알렉산더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사진에는 강정호가 내야 수비 훈련을 하는 모습이 생생하게 잡혔다. 강정호는 밀워키 구단과 대체적인 계약 조건에 합의한 상황에서 세부 조율만 남겨두고 일찍 팀 훈련에 합류한 것으로 보인다.

강정호는 2015년 리그 신인왕 투표 3위에 올랐고, 2016년에는 아시아 출신 내야수 최초로 20홈런 고지를 밟았다. 그러나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고, 과거 두 차례나 더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 때문에 미국 취업비자 취득을 거부당해 2017년과 2018년을 거의 통째로 쉬었다.

강정호는 기대 속에 올 시즌을 시작했지만 65경기에 출전해 타율 0.169, 홈런 10개, 185타석에서 삼진 60개로 부진했고, 결국 피츠버그에서 지난 5일 공식 방출됐다.

강정호는 밀워키에서 메이저리그 커리어를 되찾기 위한 도전을 이어간다. 강정호가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타격감을 회복해 빅리그 무대를 다시 밟는다면 유격수 올랜도 아르시아와 3루수 마이크 무스타커스의 뒤를 받치는 백업 멤버로 활약할 전망이다.

김동훈 기자 cano@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