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9959 0372019081454389959 06 0602001 6.0.1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살림남' 김성수, 사춘기 딸 혜빈과 탈색 문제로 갈등 폭발…"손가락질 받을 것"(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신수지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 '살림남' 캡처


김성수가 딸 혜빈과 탈색 문제를 두고 갈등하다 화해했다.

14일 오후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김성수-혜빈 부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혜빈은 머리를 밝게 염색한 친구를 보고 “나도 염색하고 싶어”라며 부러워했다. 이후 집에 돌아온 김성수를 마주하고는 여름방학 동안만 탈색 후 보라색으로 염색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김성수는 탈색이 시력에 좋지 않고, 두피와 머리카락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강력히 반대했다. "탈색을 하면 사람들 시선이 좋지 않기 때문에 혜빈이한테 탈색을 양보할 수 없다"고 인터뷰하기도. 김성수의 반대에 탈색을 포기한 듯한 혜빈은 적극적으로 집안일을 도우며 김성수에게 살갑게 굴었다.

김성수는 그런 혜빈의 모습에 사춘기가 벌써 지나갔다며 대견해했다. 그리고는 용돈을 한꺼번에 받고 싶다는 혜빈의 요청에 “너를 믿고 아빠가 주는 거야”라며 한 달 치 용돈인 5만 원을 건넸다.

며칠 후, 모자를 눌러쓰고 머리를 꽁꽁 싸맨 채 외출하던 혜빈을 수상하게 여긴 김성수는 그를 불러 세웠고, 혜빈의 머리가 보라색으로 변한 것을 알아차렸다. 이에 김성수는 "탈색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기고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며 혜빈에게 실망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탈색은 더 커서 해야 한다"며 “거짓말에 배신감을 느낀다. 사람들이 손가락질할 것이다. 당장 검은색으로 염색해라”라고 호통쳤다.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어떻게 키워야 할지 걱정이 많이 앞선다”라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후 김성수의 매니저와 아내는 중학생의 탈색이 탈선인지 아닌지를 두고 열띤 토론을 벌였고, 혜빈과 만남을 갖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나란히 탈색을 하고 나타난 혜빈의 친구들을 본 김성수는 마음이 누그러졌고, 혜빈은 사실 진짜로 탈색을 한 것이 아니라 하루만 기분을 내기 위해 '원데이 염색약'을 사용했음을 밝혔다. 이후 김성수는 혜빈에게 방학 동안만 탈색을 해도 된다고 허락했는데, 혜빈은 이번 방학은 거의 지나갔으니 겨울 방학 때 탈색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하지만 대신 귀를 뚫고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민환은 이날 아들 짱이(재율)를 14년간 길러온 강아지 로또에게로 데려갔다. 그런데 아직 어린 짱이는 로또에게 장난을 치다 사료를 망가뜨렸고, 최민환의 어머니가 급히 사태를 수습했다. 짱이는 종종 본의 아니게 로또를 괴롭히곤 했었다고. 최만환의 어머니는 "로또가 짱이만 올라오면 자기 방으로 도망을 간다"고 말했고, 최민환은 "로또가 원래 14년간 집안의 막내 같은 존재였는데, 짱이가 태어나고 혼자 늙어가는 신세로 만든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