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9933 0202019081454389933 06 0602001 6.0.10-RELEASE 20 스타투데이 53857504 related

[종합]`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신세경에 고백 "내 곁에서 멀어지지 마라"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신세경에게 마음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17, 18회에서는 예문관 사관들의 고민이 그려졌다.

이날 이림(차은우)이 대비 임씨(김여진)에게 인사를 올렸다. 대비는 이림이 백성을 위한 결단을 내린 것을 칭찬하고 먼 곳에서 고생하고 온 것에 안쓰러움을 표하며 인자한 모습을 그렸다.

이에 이림은 부탁이 하나 있다며 이제는 사가로 나가서 살고 싶다고 고백했다. 궐이 더 이상 자신이 있을 곳이 아닌 것 같다는 것. 그러자 대비 임씨는 정색하면서 "궐을 떠나겠다는 말씀은 하지 말라"고 못 박아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구해령(신세경)은 사관으로서 보고 들은 것을 기록했다. 민우원(이지훈)이 "기록해야 한다. 사관이 보고 들은 것이라면 그게 무엇이든 전부 다"라고 충고한대로, 구해령은 이림이 왕 이태(김민상)에게 뺨을 맞았던 것까지 기록하며 심란함을 표했다.

이후 경신일이 다가왔다. 구해령을 비롯한 여사들은 예문관 관리들이 퇴근한 후에도 궐에 남아 야근하며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자 송사희(박지현)가 나서 양시행(허정도)가 숨겨둔 술병을 꺼내왔고, 여사들 모두 호응하며 술판을 벌였다.

술기운이 돌자 여사들은 속내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허아란(장유빈)은 여사가 된 이유를 마음대로 살아보고 싶어서였다고 고백했고, 송사희는 꽃처럼 살기 싫어 혼인을 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또 오은임(이예림)은 죽기 전에 잘생긴 미친놈을 만나 영혼을 불사른 사랑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허아란과 구해령, 송사희까지 오은임의 말에 공감하며 손을 들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구해령은 홀로 몸을 풀다가 이림과 마주쳤다. 두 사람은 궐 안에 있는 정자에 앉아 각자 할 일을 했고, 결국 졸음을 참지 못하고 잠들었다. 이림은 날이 밝고서야 눈을 뜨고 당혹했고, 구해령도 뒤늦게 잠에서 깨고 경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세자빈은 여사들을 이끌고 동궁전으로 쳐들어가 이진(박기웅)과 부부싸움을 벌였다. 15년 째 궁에 들어와 살았지만 후사 하나 만들지 못했고, 그 모든 게 자신 탓이 되는 게 억울하고 분하다는 내용이었다. 이진이 합방일만 되면 일을 핑계로 얼굴조차 보이지 않았던 것이 원인이었다.

이어 세자빈은 다음 합방 날짜를 이진에 건네며 "부디 세손 생산에 힘써달라"고 못 박았다. 또 여사들에게는 토씨 하나 빼놓지 않고 다 적으라고 신신당부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에 오은임과 허아란은 세자 부부의 부부싸움을 글로 남기고도 안절부절했다. 예문관 관리들은 여사들이 써온 세자 부부의 부부싸움에 당혹했고, 이를 역사로 남겨야 할지 개인의 치부일 뿐이니 지워야 할지를 두고 분분한 의견을 나눴다.

결국 양시행은 오랜 고민 끝에 결정을 내렸다. 양시행이 "민봉규가 결정을 내려줘야겠다. 나중에 혼자 다 뒤집어써도 그렇게 큰 타격은 없을 테니까"라고 선언한 순간, 이진이 예문관에 행차했다.

이어 이진은 민우원을 불러내 세자빈과의 일을 지워달라 청했다. 민우원이 이진의 죽마고우이기도 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민우원은 대쪽같은 성품대로 "그럴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이 가운데 이림은 구해령과의 뜻하지 않은 하룻밤으로 잔뜩 들떴다. 그는 구해령을 생각하며 웃음을 멈추지 못했고, 이후 구해령에게 "나는 네가 곁에 있는 거 싫지 않아. 그러니 내 곁에서 멀어지지 마라"라고 고백해 설렘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