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7682 0032019081454377682 05 05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758014000 1565758025000

이기흥 "독도표기·올림픽 방사능 문제 IOC가 해답 줄 것"

글자크기

2024년 서울·평양·강원 공동 동계 유스올림픽 추진

연합뉴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4일 서울 송파구 대한체육회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8.14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푹푹 찌는 날씨처럼 한일관계 불쾌지수는 폭발 직전에 이르렀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처로 촉발된 한일 갈등은 우리 국민 사이에서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과 일본 안 가기 운동으로 번졌다.

이 와중에 내년 하계올림픽을 안방에서 개최하는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홈페이지에 올린 지도에서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해 우리 국민감정을 더욱 긁었다.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송파구 대한체육회 사무실에서 만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일본 측의 독도 표기 문제와 후쿠시마현 방사능 안전 문제에 확실한 답을 내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체육회는 먼저 도쿄조직위의 독도 자국 영도 표기를 확인한 뒤 일본올림픽위원회(JOC)에 이를 즉각 항의하고 7일엔 IOC에 이를 바로 잡아달라는 서한을 보냈다.

도쿄조직위는 러시아가 실효 지배하는 남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도 일본 영토로 표시해 러시아 측의 곱지 않은 시선도 받는다.

체육회는 또 20일부터 도쿄에서 열리는 올림픽 각국 선수단장 회의 때 올림픽 기간 선수촌 급식에 후쿠시마산 식자재를 사용하는 것과 관련해 안전성을 따지고 대책 촉구 등을 공론화할 참이다.

연합뉴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4일 서울 송파구 대한체육회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8.14 uwg806@yna.co.kr



IOC 위원이기도 한 이 회장은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것을 바로잡아달라는 서한을 IOC에 보냈으며 전례에 비춰 조처하겠다는 답신을 받았다"며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때 우리가 수용한 것처럼 일본도 이를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IOC의 권고를 수용해 우리가 평창동계올림픽 선수단복에 붙인 한반도기 패치와 작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뺐듯이 일본도 그에 상응하는 조처를 따라야 한다는 얘기다.

이 회장은 또 "IOC는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안전을 최고의 우선 가치로 여기기 때문에 후쿠시마산 식자재 방사능 문제에 더욱 관심을 보인다"며 "어찌 보면 도핑보다도 더 먼저 고려하는 사안이기에 IOC가 더욱 신경을 쓰고 확실한 답을 내놓을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등에서도 공신력 있는 제3의 기관에 의뢰해 방사능 안전성을 검증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만큼 IOC가 이를 수렴해 도쿄조직위와 일본 정부를 압박할 것이라고 이 회장은 전망했다.

연합뉴스

인터뷰하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4일 서울 송파구 대한체육회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8.14 uwg806@yna.co.kr



이 회장은 일부 인사의 정제되지 않은 도쿄올림픽 보이콧 발언과 이에 호응한 여론을 두고 "정치와 스포츠는 분리해 생각해야 한다"며 "문제 제기는 정당하게 해야겠지만, 너무 앞서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부정적인 의사를 나타냈다.

특히 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개최에 도전하는 상황에서 올림픽 보이콧과 같은 극단적인 행동은 우리를 자가당착에 빠뜨릴 수 있다고 경계했다.

이 회장과 체육회는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를 위한 큰 그림을 내년부터 차근차근 그린다.

이 회장은 "내년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총회를 성공적으로 치러 전 세계 스포츠 거목들에게 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의 당위성을 설파하고 IOC 총회에서 2032년 올림픽 개최지가 조기에 결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32년 남북 공동 올림픽의 다리 노릇을 할 수 있도록 2024년 동계 유스올림픽을 서울, 평양, 강원도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스올림픽은 종목별 차세대 스타들이 4년마다 기량을 겨루는 청소년올림픽으로 하계 대회는 2010년, 동계 대회는 2012년 각각 창설됐다.

2020년 3회 동계 유스올림픽은 IOC의 본부가 있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고, 2024년 4회 대회 개최지는 내년 1월 IOC 총회에서 결정된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