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5067 0042019081354365067 05 0501001 6.0.17-RELEASE 4 YTN 0

'부상 복귀' NC 양의지, 홈런 포함 3안타 맹활약

글자크기

[앵커]

안방마님 양의지가 부상에서 복귀한 5위 NC가 한화를 꺾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반면에 가을 야구 합류를 위해 갈길 바쁜 6위 팀 kt와 7위 KIA는 나란히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프로야구 소식,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NC는 1회 스몰린스키의 3점 홈런으로 기선을 잡았습니다

한 달 만에 허리부상을 털고 복귀한 NC 양의지는 첫 타석부터 안타로 타격감을 조율하더니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4타수 3안타로 맹활약했습니다

NC가 가을 야구 합류를 위한 천군만마를 얻은 가운데, 양의지와 강백호, 페르난데스 등이 벌이는 타격왕 경쟁도 흥미를 더하게 됐습니다

한화 킬러 이재학은 5⅔이닝 동안 2실점으로 시즌 6승째를 챙기면서 한화전 10연승을 내달렸습니다

반면 6위 kt는 하위 팀 롯데에 발목이 잡히면서 5위 NC와의 승차가 3게임 반으로 벌어졌습니다

kt는 경기 초반 4대0까지 앞서갔지만 롯데 채태인과 이대호의 활약을 막지 못해 5대6으로 역전패했습니다

SK는 선발 문승원의 7이닝 1실점 호투와 한동민의 홈런포를 앞세워 삼성에 4대 1로 이겼습니다

SK는 올 시즌 삼성전 9승 2패의 절대 우위를 이어간 가운데, 마무리 하재훈은 KBO리그 데뷔 시즌 최다인 29세이브 신기록을 작성했습니다

두산과 LG는 각각 KIA와 키움을 누르고 나란히 2연승을 달렸습니다

KIA를 5대2로 누른 두산은 승차 없이 승률에서 키움에 앞서 지난달 17일 3위로 떨어진 이후 27일 만에 2위에 복귀했습니다

승리를 눈앞에 둔 8회, 석 점을 내주면서 7대7 동점을 허용한 LG는 9회 말 김민성의 짜릿한 끝내기 안타가 터지면서 키움을 8대 7로 이겼습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