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1089 0032019072353941089 05 0510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광주세계수영] 악수 거부당하고 야유까지…'씁쓸한 2관왕' 쑨양

글자크기

자유형 200m서 1위 실격으로 우승…동메달리스트 영국 스콧, 사진 촬영 거부

연합뉴스

'쑨양과 시상대에 함께 서기 싫습니다'
(광주=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2위를 차지한 일본의 마쓰모토 가쓰히로, 1위를 차지한 중국의 쑨양, 공동 3위를 차지한 러시아의 마르틴 말류틴. 맨 오른쪽은 이날 시상대에 오르지 않은 공동 3위 영국의 던컨 스콧. 2019.7.23 saba@yna.co.kr



(광주=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쑨양(28·중국)이 이번에는 두 번째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하지만 몇 초 뒤 전광판에는 '1위'가 되어 있었다.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은 다나스 랍시스(리투아니아)의 이름 옆에는 실격을 뜻하는 'DSQ'가 선명했다.

서로 얼싸안고, 심지어 울먹이는 이도 있을 정도로 감격한 중국 팬들과 마주한 관중석에선 야유가 터져 나왔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셋째 날 경기가 이어진 23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펼쳐진 장면이다.

앞서 자유형 400m 4연패라는 대기록을 달성한 쑨양은 200m 결승에선 1분44초93로 처음엔 2위였으나 1위(1분44초69)였던 랍시스의 부정 출발이 지적되면서 행운 섞인 대회 2관왕을 달성했다.

중국 팬들의 큰 환호성으로 경기장이 뒤덮였던 400m 때와는 달리, 이번엔 대회 내내 논란을 몰고 다니는 그를 향한 야유도 못지않게 나왔다.

연합뉴스

고독한 금메달, 쑨양
(광주=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우승한 중국 쑨양이 생각에 잠겨 있다. 2019.7.23 mon@yna.co.kr



연합뉴스

기뻐하는 쑨양
(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중국의 쑨양이 금메달이 확정되자 환호하고 있다. 2019.7.23 yangdoo@yna.co.kr



이틀 전처럼 쑨양은 손바닥으로 수면을 내리치는 세리머니를 했지만, 그때만 한 힘을 느낄 순 없었다.

약물 논란과 관련해 끊임없이 그를 비판하던 맥 호턴(호주)이 4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우승자 쑨양과 시상대에 함께 서기를 거부한 사건이 있었던 이후라 경기만큼이나 시상대에 시선이 쏠렸다.

그때의 일을 의식해서인지 쑨양은 금메달을 목에 걸기 전과 후, 두 번이나 양옆에 선 메달리스트와 악수를 했다.

연합뉴스

소리 지르는 쑨양
(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우승한 중국의 쑨양이 시상대에 함께 올라서기를 거부하는 동메달리스트 영국의 던컨 스콧을 향해 소리를 지르고 있다. 2019.7.23 yangdoo@yna.co.kr



메달을 목에 걸기 전 은메달리스트 마쓰모토 가쓰히로(일본), 동메달리스트 마르틴 말류틴(러시아)과 차례로 악수한 뒤 공동 동메달리스트인 던컨 스콧(영국)과도 악수하려 했으나 스콧은 그를 외면했다.

쑨양은 분을 참지 못하고 소리를 치기도 했다. 메달 시상이 끝나고서는 마쓰모토, 말류틴과만 악수했다.

여기에 스콧은 시상대 위 사진 촬영 순서 때 호턴이 그랬던 것처럼 쑨양과 함께 찍는 것을 거부했다.

나머지 세 명과 멀찍이 떨어진 채 뒷짐을 진 스콧을 향해 선수 관람석을 중심으로 지지의 환호성이 나왔고, 중국 팬들은 야유했다.

연합뉴스

'쑨양 인정할 수 없어'
(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우승한 중국의 쑨양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동메달을 차지한 영국의 던컨 스콧은 쑨양을 둘러싼 도핑 논란을 의식한 듯 자리를 피하고 있다. 2019.7.23 yangdoo@yna.co.kr



시상대에서 내려와 풀 앞에서 사진을 찍을 때도 스콧은 홀로 카메라 앞에서 잠시 포즈를 취하더니, 나머지 세 선수가 모여있는 곳 뒤를 무심하게 지나쳤다. 쑨양을 비롯한 세 선수를 향한 카메라 플래시가 쉴 새 없이 터질 때였다.

유유히 퇴장하던 스콧은 자신을 위한 환호가 터져 나왔던 그쪽을 향해 손을 들어 보이며 다시 한번 시선을 끌었다. 환호와 휘파람은 금메달리스트 쑨양이 아닌 스콧에게 향했다.

연합뉴스

던컨 스콧, 쑨양과 촬영 거부
(광주=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동메달을 따낸 영국 던컨 스콧(오른쪽)이 중국 쑨양을 둘러싼 도핑 논란을 의식한 듯 함께 기념사진을 찍지 않고 지나치고 있다. 2019.7.23 jieunlee@yna.co.kr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