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8127 0512019072253908127 05 0507003 6.0.13-RELEASE 51 뉴스1 0

슈어저, 26일 콜로라도전 복귀 유력…류현진과 맞대결 무산 전망

글자크기
뉴스1

맥스 슈어저가 26일 콜로라와 경기서 복귀전을 치를 전망이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맥스 슈어저(워싱턴)가 27일 LA 다저스전이 아닌 26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 나설 전망이다. 류현진과의 이른바 사이영상 맞대결 가능성은 낮아졌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com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슈어저가 전날(21일) 불펜피칭 15구를 던졌다고 밝혔다. 이어 워싱턴 구단은 슈어저가 통증을 느끼지 않는다면 23일 한 차례 더 불펜피칭을 실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데이브 마르티네스 워싱턴 감독도 "슈어저가 통증을 느끼지 않았다. 괜찮은 상태"라고 말했다.

워싱턴 구단 소식을 다루는 MASN은 더 나아가 "슈어저가 콜로라도와 홈경기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라고 보도하며 마르티네스 감독이 이와 같은 계획 속 불펜피칭 등 일정을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직 공식발표 전이지만 이로써 슈어저의 복귀전은 오는 26일 홈구장에서 열리는 콜로라도와 경기가 될 확률이 높아졌다. 21일 불펜피칭, 23일 두 번째 불펜피칭, 26일 선발등판 일정을 염두에 두고 있는 분위기다.

단, 이는 슈어저의 회복상태가 진전될 때 이야기다. 워싱턴 구단과 마르티네스 감독은 슈어저의 빠른 복귀를 시사하면서도 여러 전제조건을 밝히며 혹시 있을 부상악화를 염려했다.

슈어저는 등 통증을 호소하며 지난 11일짜 부상자명단(IL)에 등록된 상태다. 최근 빠른 회복세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주사치료를 이어가는 등 회복상태가 불분명하다.

다만 분명한 것은 슈어저와 류현진의 이른바 사이영상 매치 가능성이 현저히 낮아졌다는 점이다. 워싱턴은 23일부터 26일까지 홈에서 콜로라도와 4연전을 펼치고 이후 27일부터는 홈에서 다저스와 3연전을 치른다.

류현진의 선발등판은 로테이션상 27일 워싱턴과 매치업 첫 경기가 유력하다. 슈어저 역시 복귀 일정상 27일 등판이 유력했기에 두 선수의 선발 맞대결 가능성이 떠올랐으나 일단은 엇갈릴 공산이 높아 보인다.

슈어저와 류현진은 이번 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레이스 선두권을 형성하며 경쟁중이다. 승수, 평균자책점은 물론 탈삼진, 이닝소화 등 각종 지표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