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395 0682019071953846395 05 0506001 6.0.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472800000 1563472901000

황의조 “유럽 무대 첫 시즌, 두 자릿수 골 쏘겠다”

글자크기

황의조, 佛 보르도 훈련지로 출국… “이강인, 구단에 완전 이적 요구”

동아일보
“새로운 팀에 빠르게 적응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겠다.” 프랑스 리그1 보르도에 새 둥지를 틀게 된 황의조(27·사진)는 당당하게 각오를 밝혔다. 최근 보르도와 4년 계약을 맺으며 유럽 무대에 진출하게 된 황의조는 18일 보르도의 프리시즌 훈련지인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했다.

황의조(A매치 27경기 8득점)는 한국 축구대표팀 ‘벤투호’의 간판 공격수다. 지난 시즌 소속팀인 감바 오사카(일본)에서는 16골로 일본 J리그 득점 랭킹 3위에 오르며 물 오른 득점력을 뽐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 금메달로 병역 혜택까지 받은 그는 그동안 중동, 중국, 미국 등 여러 국가의 팀들에서 ‘러브콜’을 받아왔다. 황의조의 에이전트는 “아랍에미리트, 카타르 리그의 팀이 연봉 400만 달러(약 47억 원)를 제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황의조는 유럽 진출에 대한 꿈이 컸기 때문에 중동행을 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황의조는 보르도에서 연봉 180만 유로(약 24억 원)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의조는 “도전자의 입장에서 축구를 하고 싶었다. (유럽에는) 좋은 팀과 선수가 많다. 그들과 부딪히며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리그1 14위를 기록한 보르도는 공격수들의 부진 속에 팀 득점이 34점에 그쳤다.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공격력 회복이 시급한 보르도이기 때문에 새로 영입한 선수가 팀에 적응할 때까지 오래도록 기다려주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황의조가 출전 기회가 왔을 때 장기인 슈팅력 등을 살려 100%의 경기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찾은 황의조는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을 만나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전날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 추첨식에 참석하고 돌아오는 길이었다. 황의조는 “벤투 감독님이 잘하고 오라고 격려해 주셨다”고 말했다.

황의조가 향후 보르도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등의 명문 팀으로 진출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황의조는 “당연히 더 큰 무대를 꿈꾸지만 지금은 프랑스에서 실력을 인정받는 게 우선이다. 프랑스 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강인(18)이 발렌시아에 이적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는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언론 ‘수페르 데포르테’는 18일 “이강인이 구단의 임대 이적 제안을 거부하는 폭탄 발언을 했다. 그는 구단이 다른 팀의 완전 이적 제안을 수용할 것을 원한다”고 전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