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5311 0182019071853845311 06 0602001 6.0.10-RELEASE 18 매일경제 39226194 popular

태국인 하이쏘 밥 성폭행 피해자 “방송 이후 수사관 총 3번 변경”(스포트라이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스포트라이트’에서 태국인 하이쏘 밥 성폭행 피해자가 보도 이후 수사관이 총 3번이 바뀌었다며 경찰에게 실망한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불법 촬영 및 성폭행한 태국인 밥 사건의 전말이 전파를 탔다.

태국인 하이쏘 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채씨는 지난 3월 ‘스포트라이트’에 출연해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다. 특히 당시 그는 GHB(무색, 무취의 분말이나 정제형태를 띠는 중추신경억제제. 일명 ‘물뽕’)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 수사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았다.

매일경제

‘스포트라이트’ 태국인 밥 성폭행 피해자가 수사에 실망스러움을 언급했다. 사진=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


이날 사건 발생 7개월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채씨는 “방송이 나간 후 변호사님에게 연락이 왔었다. 수사관님이 변경됐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수사관이 총 3번 바뀌었다. 첫 번째 담당 형사라고 했던 사람은 뵙지도 못하고 전화도 한 번도 연결이 된 적이 없다”라며 “첫 번째 형사는 성폭행 혐의가 적용 안 된다고 했다. 두 번째 형사도 다를 바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피해자가 의지할 곳은 경찰 하나라고 생각했는데, 그렇게 믿었던 곳에서 배신당한 느낌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라고 털어놨다.

채씨는 세 번째 조사관은 앞선 2명의 형사에 반해 사건의 제대로 짚어줬다고. 그는 “강간, 폭행, 불법 촬영에 대한 혐의가 현재는 입증된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jinaaa@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