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14509 0372019071253714509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녹두꽃' 윤시윤, 일본군 계획에 흔들렸다…최무성 사형선고(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녹두꽃' 방송캡쳐


윤시윤이 일본군의 조선을 일본의 영토로 만든다는 계획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1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는 백이현(윤시윤 분)이 일본의 계획에 흔들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이강(조정석 분)이 송자인(한예리 분)에게 군자금을 받고 "장군이 없어도 의병들은 계속 싸우고 있다는 것을 장군이 죽어도 장군의 뜻은 계속되고 있다는것을 알려야지 멀리가실것인디 노잣돈은 못드려도 희망은 드려야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송자인이 "절망했었어 우금티의 그 많은 시신들을 떠올리면서 살아갈 자신이 없었거든 너 말대로 그건 단지 패배일분 끝이 아니라면 다시 시작하면 되는거라면 그래 나도 다시 시작해볼게 이제 가 가서 힘껏 싸워"라고 말했다.

송자인이 이규태(손우현 분)에게 백이강의 편지를 건내며 "덕기 아저씨 뜻을 생각해서라도 한번만 더 용기를 내주십시오"라고 했다.

이어 백이현이 전봉준에게 음식을 제공하고 "일본공사관에서 장군께 귀가 솔깃해질만한 제안을 했다. 사실상 목숨을 살려주겠다는 말이다"라고 했다.

이에 전봉준이 "예상대로구만 거부하겠네"라고 답했다.

전봉준은 조건이 뻔하다며 "거병의 배후를 토설하라는거 아닌가 대원군이라고 부르면 목숨만 부지하고 임금이라고 부르면 한자리 꾀 차겠지 조선엔 우리말고도 의병이 많으니까 그들에게 정신적 지주는 대원군과 임금이지 그들이 없어지지 않는한 의병을 막지 못한다는 것을 안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또 전봉준은 "야만이 뒤집어쓴 화려한 가면 문명. 일본은 이제 그 가면도 벗을거다. 자넨 속았어 완벽히"라고 했다.

전봉준이 한양으로 후송되기 전 슬퍼하는 민중에 "슬퍼하지 말고 기억해라 우리를 기억하는한 두번 지진 않을거다"라고 말했다.

이규태가 송자인의 부탁을 받아들여 전봉준의 상태를 확인할 의병으로 백이강이 나타났다.

백이강은 "장군을 구출해야 하는데 힘이 없다. 장군께 녹두꽃이 만개한 세상을 보여드려야 하는데 솔직히 자신은 못하겠다 최선을 다해 싸워보겠다"라고 전했다.

전봉준이 "녹두꽃은 내 이미 숱하게 보았다. 우금티에서 그리고 지금 내 눈앞에서"라고 말하자 백이강은 "장군 믿어주쇼 언제건 어디에서건 간에 장군의 뜻을 계승한 녹두꽃들이 싸우고 있다는 것을"라고 했다.

전봉준은 "안다 믿는다. 그래서 기쁘게 갈것이다"라고 답했다.

이후 송자인의 아버지 송봉길이 죽었다. 송자인을 찾아온 백이현이 백이강의 장갑을 건내주며 시신은 불에 타버렸을거라고 했다.

그런가운데 백이현이 다케다(이기찬 분)의 "조선은 열강에 대들 힘이 없으니까 보호해야지 그렇게 서서히 만들어 가는거지 일본의 영토로"라는 말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전봉준의 재판 전 백이현이 "일본에 속은것이라면 저는 어찌해야겠습니까?"라며 눈물을 보였다.

송자인이 "장군께서 하실일이 있습니다"라며 전봉준에게 "이제 모두가 장군님을 기억하게 될거다"라며 카메라를 가르키며 "저것은 백성이고 백성으로 태어날 자들이다"라고 생각하라고 했다.

한편 백이강이 "동무들이 많이 다쳤다"며 황명심의 앞에 나타나고 백이현이 신관사또로 고부에 내려와 극의 긴장감을 자극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